반응형

 

 

 



영화 권법에서 여진구가 강제로 하차하는 상황에 대해 영화계 이곳저곳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는 간단하다.

 

계약서조차 인지도에 밀리는 선례가 남게 됐다

 

현재의 상황을 정리하면. 지난 2CJ E&M은 여진구와 출연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그런데 어느 순간 서서히 김수현의 출연 소문이 나기 시작했다.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가 중국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는 소식이 들려오고 부터다. 이미 출연계약서까지 작성한 주연배우가 인지도에서 밀렸다는 것이다. 그러나 계약이 끝난 상황.

 

변수는 투자자다. ‘권법은 한중합작 영화다. CJ E&M과 중국 국영 배급사 차이나필름그룹(CFG, China Film Group), 중국 메이저 제작투자사인 페가수스&타이허 엔터테인먼트가 공동 투자 및 제작·배급을 맡는다.

 

이쯤되니 가설이 성립된다.

 

중국에서 인기 있는 김수현을 내세우기 위해 중국 투자자들이 여진구의 하차를 요구했다

 

물론 CJ E&M이나 감독도 사실 무근이라며 팔짝 뛰었다. 그러나 문제는 팩트가 여진구 하차라는 점이다.

 

물론 제작사 측도 주장하는 바가 있다. 여진구가 권법촬영 이전에 영화 내 심장을 쏴라를 작업하기로 했다는 것이다. 즉 출연이 겹칠 수 있다는 주장. 그러나 여진구 소속사는 내 심장을 쏴라촬영 후 권법촬영에 들어가 문제가 없다는 것이다.

 

그런데 문득 궁금해지는 것은 계약서 내용이다. 계약서 내용에 다른 영화 출연 등에 대한 언급이 있었냐는 것이다. 이 사항은 현 시점에서 누구의 잘못이었냐를 따져볼 수 있는 내용이다. 물론 지금까지의 기사를 보면 문서상에는 다른 영화 출연에 관련한 내용은 없다고 한다. 즉 구두상으로만 다른 영화 출연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지만, 서류로는 남지 않았다.

 

어찌되었든 현재까지의팩트 즉 계약서까지 쓴 여진구가 강제로 하차했다는 것은 향후 충무로 판을 어지럽게 만들 수 있다. 권법은 제목처럼 어설픈 초식으로 계약서를 찢었고, 안 좋은 선례를 남긴 것이다.

 

 

 

 

더 재미있는 것은 김수현의 출연 고사다. ‘권법은 이도저도 아닌 그냥 바보가 됐다. 그러다보니 권법에 향후 캐스팅되는 배우들 역시 부담감을 안을 수 밖에 없다.

 

조인성이 발로 차고, 여진구가 쫓겨나고, 다시 김수현이 거들떠보지 않은 권법주인공을 맡기 때문이다.

 

- 아해소리 -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