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여름가을겨울 전태관이 56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6년 전 신장암이 시작됐고, 2년 전 어깨뼈로 전이되었다가 결국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28일 세상을 떠난 것이다.

 

봄여름가을겨울 김종진은 최근 데뷔 30주년 앨범 친구와 우정을 지키는 방법을 발매했고, 앨범 수익금은 전액 전태관을 돕는데 사용키로 했었다. 이에 후배들도 적극 도왔고, 30주년 기념 공연도 준비 중이었다. 하지만 결국 무대에 서지 못했다.

 

중학교 때 친누나가 봄여름가을겨울, 그 중에서도 전태관을 좋아했기에 이들의 노래를 자주 들었다. LP와 테이프를 누나가 사들였고, 거기서 흘러나오는 주옥같은 노래들은 어린 나이에도 깊이 빠져들었다. ‘어떤 이의 꿈’ ‘사람들은 모두 변하나봐’ ‘10년 전의 일기를 꺼내어는 그 중에서도 가장 좋아했고, 가장 자주 들었다.

 

누나를 따라가 콘서트도 봤다. 당시 봄여름가을겨울이 소속된 동아기획 소속 가수들로 꾸며진 콘서트였는데, 김현철, 한영애, 신촌블루스 등이 나왔던 것으로 기억한다. 지금처럼 의자가 아닌 바닥에 앉아서 봤는데, 무대와 가까워서 그들의 모습과 노래를 생생하게 들었다. 이후에도 어떤 콘서트인지 가물하지만, 전태관이 더블 드럼을 쳤던 것으로 기억한다.

 

최근에 앨범도 내고 인터뷰를 하고, 지인들과도 자주 어울리는 모습을 보여 30주년 무대에는 설 수 있는 줄 알았다. 너무 이른 나이에 세상을 떠났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아해소리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