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터리 콘텐츠를 가지고 대중과 만나는 사람 중 가장 핫하게 떠오른 이근 예비역 대위가 200만원가량을 빌린 후 갚지 않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인터넷 이슈를 싹쓸이하고 있다. '가짜사나이'를 찍거나 지상파 등에 등장했을 때와 유사한 '이슈 싹쓸이'다.

 

일단 내용을 정리하면 이근 대위의 후임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근 대위가 과거 자신에게 돈을 빌렸고 갚지 않았다고 주장했고, 이에 이근 대위는 일부 현금으로 일부는 현물로 갚았다고 반박했으며, 이에 다시 후임은 그런 적 없다고 재반박에 나섰다. 일단 이 부분에 대한 기사는 하단에 간략하게 기재했다.

 

이번 이근 대위의 빚투논란이 엄청나게 기사화되는 것은 물론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때문이다. 이것만 없었어도 대략 10분의 1로 줄어들지 않았을까 싶다. 아무튼 이는 차후의 문제이고. 어쨌든 뭐 그만큼 이근 대위가 핫하다는 뜻일테니.

 

문제는 이근 대위가 짧은 시간안에 너무 다양하게 얼굴을 비추고, 나름 애국’ ‘도덕’ ‘리더십등을 알리는 얼굴로 작용했다는 점이다. ‘집사부일체’ ‘장르만 코미디등에 나와 보여준 모습이 그러하다. 이를 바탕으로 최근에는 여러 광고에도 나왔다. 들리는 말로는 금융권 광고도 찍었다고 하는데, 만약 사실이라면 이번 일을 잘 해결해야 할 듯 싶다.

 

이번 이근 대위 논란을 보며 일반인이 자신의 과거에 대해 제대로 털지 않고 섣불리 인기를 얻을 경우 또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에 다시 한번 느끼게 했다. 물론 아직 이근 대위의 해명이 맞는지, 아니면 후임의 말이 맞는지는 모른다. (돈을 빌렸다는 사실외에는.) 뭐 혹자는 잘나가는 이근 대위를 질투해서 그런다고 하지만, 뭔가 그렇다고 보기에는 후임의 모습이 너무 당당하고, 신상을 그대로 공개했다. 

 

여기에 후임의 글 중 하나가 또다시 이근 대위를 코너로 몰 가능성이 높다.

 

진정성 있는 사과와 원금 200만원을 받기로 하고 사과 영상을 만들테니 게시물을 내려달라 해서 일단 내렸었다. 하지만 올리신 해명 영상에는 거짓이 많다

 

이근 대위는 방송에서 하차할까. 아니면 당당한 해명의 아이콘으로 남을까. 결론이 어떻게 날지 기대되긴 하다.

 

- 아해소리 -

 

<기사 일부 발췌>

 

A씨는 지난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근 대위를 겨냥해 “2014200만원을 빌리고 갚지 않았다며 이 대위의 채무불이행으로 지난 2016년 진행했다는 민사소송 판결문 사진도 공개했다.

 

이에 대해 3일 새벽 이 대위는 돈을 빌린 사실을 인정한 후, 갚지 않았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절대 사실이 아니다. 200만원 이하의 금액을 빌렸고, 비교적 빠른 시간 내에 갚았다. 모두 현금으로 갚지 않았고, 서로 상호 합의 하에 100만원에서 150만원사이에 현물로 갚았다. 그 분이 갖고 싶었던 스카이다이빙 장비를 제가 드리고, 교육으로 변제를 진행했다. 이 사실은 그분도 알고 있다. 명백한 사실이라며 2일 채무 문제를 주장했던 A씨가 스카이다이빙 교육을 받는 장면과 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나 곧 A씨는 3일 다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진정성 있는 사과와 원금 200만원을 받기로 하고 사과 영상을 만들테니 게시물을 내려달라 해서 일단 내렸었다. 하지만 올리신 해명 영상에는 거짓이 많다며 글을 올렸다.

 

A씨는 이 대위의 주장에 대해 언제 제가 현금을 받았으며 스카이다이빙 장비를 공짜로 받았다는 것입니까? 2014514일 형님께 50만원짜리 스카이다이빙 슈트를 중고로 (꽤 닳은 상태였습니다.) 25만원에 구매하고 입금한 적은 있어도, 이는 대여금과 상관이 없으며, 2014914일에 스카이다이빙 코칭비 3만원씩(항공사에 지불하는 본인의 강하비 8만원과 코치의 강하비 8만원씩 16만원은 별도라, 코치강하 1회에 총 19만원이 듭니다. 이는 누구라도 마찬가지입니다.) 2회분 6만원을 입금한 적은 있어도, 무료코칭을 받은 적은 없다. G3 헬멧은 해외 사이트에서 구매했고 고도계는 김병만 형님께 중고로 샀으며, 낙하산은 매번 대여했다. 스카이다이빙으로 채무 변제를 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A씨는 당시 이 대위 재산을 왜 압류하지 않았냐는 의문에 대해 제가 아는 하나의 계좌를 압류했다. 그러나 잔고가 없었고, 그렇게 되자 다음에 어떻게 해야 할지 몰랐다. 소송을 법원 직원들한테 하나하나 물어보며 할 정도로 지식이 없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A씨는 진흙탕 싸움 그만 하고 싶다. 200만원 주고 끝내려 하지 말고, 안 갚았다는 사실을 인정하십시오. 그러지 않으면 200만원 아니라 2000만원이라도 안 받겠다고 말했다.

 

미국 버지니아군사대학을 졸업한 뒤 미군이 아닌 한국군에 복무하며 화제가 됐던 이근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출신 예비역 대위는 유튜브 콘텐츠 가짜 사나이에 교관으로 출연해 숱한 유행어를 만들었다. 이에 힘입어 집사부일체’ ‘장르만 코미디등 지상파와 종편 예능에도 출연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