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출처 / 연합뉴스

 

코로나19가 확산되고 있다. 300명대가 유지되고 다음 주 400명대가, 12월 초에는 600명대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결국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했다. 그러면서 또 이곳저곳서 잘난 이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240시부터 격상되는 거리두기 2단계로 유흥시설 5종은 문 닫아야 하고, 나머지 식당들은 9시 이후에 포장하고 배달만 가능하다. 카페는 24시간 포장 및 배달을 해야 한다. 공연장, 경기장, 극장도 타격을 입는다. 결혼식 앞둔 이들에게는 청천벽력과 같은 일이다. 또다시 사회 일부가 정지된다.

 

이에 뭔가 한마디 던지면서 무개념으로 정부 비판에 에너지 쏟아붓는 이들이 또다시 나서기 시작했다. 이들이 내세우는 요점은 비슷하다.

 

1. 지금 당장 3단계로 올려야 한다. 가게 모두 문닫게 하자.

2. 2단계 격상은 안된다. 자영업자 다 죽으란 이야기냐.

3. 다 재택하자.

4. 태극기부대는 막고 민노총은 허가했냐

5. 2단계 어기면 벌금을 수천만원 물리자.

6. 우한에서 발생할 때 중국인 입국금지 시켰으면 지금과 같은 일이 안 생겼을 것이다.

 

어차피 불만을 가질 사람들은 뭘 해도 불만을 갖는다. 1단계와 2단계 사이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을 알기에 1.5단계를 만든 것이고, 2단계에 신중했던 것이다. 그러다 확산이 더 되지 않았냐라고 묻는 이들은 저들의 어려움을 알고 이야기 하는건가. 자영업자에게 욕을 먹더라도 2단계를 올려야 하는 상황을 끝까지 봐야 하는 상황이 있는 것이다. 그러다보니 12가 충돌한다.

 

모두 다 재택하면...또 죽는 사람 나온다. 4번은 뭐 민주노총 비판 받을 수 있다. 그런데 단순 비교하지 말자. 태극기 애들은 참가까지 숨기려 했다. 일일이 발열 체크하고 명단 작성한 민주노총이랑 비교하지 말자. 이 시기에 집회를 한 것은 비판받을 수 있지만, 비교 대상은 아니다.

 

마지막... 아직도 외국인 입국금지 운운하는 바보들이 있다. 그거 안하고 통제하면서도 하루 수 백명 수준에 머무는 것에 세계가 우리 국민과 정부에 찬사를 보내는거다. 그래서 브랜드가 올라가는 것이고. 문 다 닫아놓으면 누가 죽을까. 삼면이 바다에 위에 북한이 있는 우리 스스로 고립되어야 봐야 좋을 거 없다.

 

우리 국민부터 살아야 한다고? 그 말이 전제가 되려면 하루에 수천수만 확진자 나오고 정부 통제가 안되어야 한다. 경제와 외교 살리면서 방역에 힘쓰는 사람들이 지금 컨트롤 타워에 있다.

 

낙타 고기 먹지 마라고 하거나, 확진자 동선 숨겨가며 일하던 시대가 아니다. 개인적으로 의견 내는 것이야 할 수 있지만, 또 따져보면서 하자.

 

- 아해소리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