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김부선이 배우로 복귀하겠다고 한다. 자신의 SNS를 통해 김부선은 오늘부터 정치적 사회적 발언 일체 안 한다. 배우로 복귀하기 위해 어제부터 산을 다시 타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배우. 한국에 수많은 배우들이 있는 가운데, 김부선을 배우라 인정하는 이들이 몇이나 될까.

 

 

이제는 글로 사람들에게 짜증을 일으키고, 허언증과 혼자만의 상상 속에서 누군가를 괴롭히려 하고, 규정하며 거짓말을 일삼는 그냥 관종이다.

 

자신이 관심 받지 못하는 순간 혼자 못 참고, 관심을 받으려 거짓을 끊임없이 생성해 내는 사람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그런데도 배우로 복귀라는 말은 언급하다니. 웃음만 나온다.

 

그러면서 마치 자신이 무슨 정치, 사회적으로 큰 영향력이 있는 것처럼 관련 발언을 안한다고 선언했다

 

대중에게 영향력이 있는 것과 짜증을 불러일으키는 것은 다르다. 최근에 이 선을 넘어가는 이들이 서민 같은 이들이다. 이것조차 구분 못하는 사람이 배우 일을 다시 하겠다니. 자신이 하는 대사가 어떤 의미인지 모르고 읽는 수준이라는 것을 스스로 말하는 것밖에 되지 않는다.

 

한때 어느 자리에서 김부선에게 어이없는 거짓말을 들었던 입장에서 김부선의 말은 10% 정도만 믿고 있다. 김부선이 이재명과 같이 잤다고 하면, “아 김부선이 그냥 어느 자리에서 이재명을 봤구나정도로 이해하면 된다고 본다.

 

아무튼 그냥 강용석이랑 같이 놀면서 관종 짓만 하는 것이 본인에게 이로울 듯. 배우라는 타이틀에 욕심내며 괜히 현장 스태프들 괴롭히지 말고 조용히 살았으면.

 

- 아해소리 -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