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국민의힘 이준석이 가지고 있는 불안 요소는 기본적으로 자신이 어느 위치에 있는지 모른다는 것이다. 이 부분은 추후 한번 더 거론하겠지만, ‘당 대표 이준석’과 ‘방송인 이준석’ 사이에 위치를 못 잡고 있다.

이런 가운데 나온 이 만평은 어쩌면 가장 적절하게 이준석의 포지션을 설명한 듯 하다. ‘신드롬’이란 평가를 받으면서 당 대표가 되니, 사실 당 내에서도 비판이 없었다.



누구 말처럼 이준석과 국민의힘 의원들의 허니문 기간이었던 것이다. 그런데 이재 그 기간이 지났고, 전국민 재난지원금 합의 발언 번복을 기점으로 폭발했다.

결국 국민의힘 내부에서 이준석은 ‘애’취급 받고 있던 것이다. 일각에서는 나이로 판단하지 말아야 한다고 하지만, 이준석 스스로 나이로 판단하게 만들고 있다.

그리고 추후 이준석 리스크는 더 나올 것이다.

- 아해소리 -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