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링크를 굳이 연결하고 싶진 않다. 조선일보가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까고 싶어한다. 당연하다. 어쨌단 민주당 유력 대선 후보니까.

그래도 일관성은 있어야지..... 라고 생각했다가, 돌아보니 조선일보는 늘 일관성이 없다. 박근혜 시대에는 ‘통일은 대박’이라며 난리를 치더니, 문재인 정부 시대에는 북한과 통일을 마치 나라 망할 대상과 과정으로 인식하니 말이다. 누구 말대로 ‘조선일보를 반박하려면 과거 조선일보를 찾아보면 된다’는 상황이다.

어쨌든 오늘 이런 기사를 조선일보가 썼다.


뭐 쉽게 말해 이재명이 무리한 정책을 추진 중이고, 그 이유가 대선을 위해 치적용이라는 거다. 그러면서 코로나 때문에 가뜩이나 힘든 ‘계곡 불법 시설물 운영자’들이 더 힘들어 졌다고 안타까운 마음을 기사에 담았다.

그런데. 2019년에 이런 기사가 있다.


내용에는 이런 내용도 있다. ‘솜방망이 처벌’ 때문에 계곡 불법 시설물 즉 음식점들의 불법 행위가 사라지지 않는다며 법과 공무원들을 질타하고 있다.

즉 자신들이 ‘솜방망이 처벌’때문에 계곡 음식점들이 불법 행위를 마구 마구 한다고 지적해놓고, 이제 와서는 너무 처벌이 심해서 불법 행위를 하는 음식점들이 불쌍하다고 말하는 것이다.

뭐 정리하면 이재명 지사 까려고 자기들이 지금 뭔 소리 하는지도 모른다는 것이다. 아마 대선이 가까워 오면 더 심해질 것이다. 재미있긴 한데 먹힐지는 모르겠다.

-아해소리-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