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1일 1망언을 실천 중인 윤석열. 이 정도면 앞서 몇번이나 거론했듯이 '철학 부재' '사회 공감대 부족'이 사실인 듯 싶다. 말은 던지는데, 자신이 무슨 말을 하는지 모르고, 이해 못할 해명을 내놓으면서도 태도가 "너희는 내 말이 뭔지 몰라?"식이다. 검사가 피의자 추궁하듯이 말이다. 

 

돈이 없는 사람은 부정식품, 아니 그 밑에라도 선택해야 한다는 말을 하다니. 이건 글보다는 그냥 돌아다니는 사진으로 대체하자.

 

 

해명 과정도 웃긴다.

 

일단 윤석열 캠프에 있는 신지호 말을 들어보자. KBS 최경영도 이들의 태도가 너무 어이없었는지 "말을 그대로 전한 것"이라는 전제까지 한다. 그런데도 신지호는 '어버버' 대는 모습을. 자기가 생각해도 이건 아닌거지. 그러다보니 "이해를 해달라"라는 의미 없는 말까지 던진다. 

 

한편 윤석열 캠프 정무 총괄을 맡고 있는 신지호 전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와전이 된 것 같다"고 해명했다.

진행자가 윤 전 총장의 말을 그대로 전한 것이라고 하자 신 전 의원은 "(그 취지는) 유통기한이 거의 임박한 것들을 경제적으로 곤궁한 분들에게 갖다드리는 봉사활동도 많다. 우리 사회에서 아주 보편적인 것. (경제적으로 힘든 분들이) 그런 제품이라도 받아서 나름대로 끼니를 해결하는 것이 불가피한 현실 아니냐 그런 것을 지적한 것이라고 이해를 해달라"고 말했다.  (노컷뉴스)

 

이후 윤석열이 직접 이 부분에 대해 나서서 이렇게 이야기 한다.

 

“(부정식품 발언 논란은) 좀 어이없는 이야기. 인터뷰 하시는 분이 밀턴 프리드먼의 <선택할 자유>를 검사 생활하면서 가지고 다녔다는데 거기에 대해서 물어서 책에 나오는 얘길 언급한 것”

“(책에) 그런 내용이 있었던 것 같다. 미국에서도 행정적으로 단속하는 부정식품을 정하는 기준, 예를 들면 '대장균이 얼마나 있으면 부정식품이다, 아니다'를 정할 때 그 기준을 너무 과도하게 정하면 국민 건강엔 큰 문제가 없지만 햄버거의 단가가 올라가서 저소득층에게 훨씬 싸게 살 수 있는 선택 기준을 제한한다는 것"이라며 "그런 과정에서 그걸 형사처벌까지 하는 건 좀 과도하다는 얘기를 (인터뷰 중) 한 것"

“국민건강과 직결되지 않는 거라면 (부정식품)기준을 너무 높여 단속하고 형사처벌까지 나가는 건 검찰권의 과도한 남용이라는 생각을 평소에 가졌다

 

해명 자체도 문제지만, 지금까지 윤석열의 행보를 보면 대략 이렇다.

 

생각 없이 말을 던진다 -> 논란이 일어난다 -> 해명을 한다.

 

물론 이 같은 순서는 기존 정치인들도 많이 했다. 문제는 너무 짧은 시간안에 많이 일어난다는 것이고, 그 해명 조차 이해하기 어려운 수준이라는 점이다. 그리고 그 뉘앙스도 "너희는 이것도 이해 하지 못해?"이다.

 

대통령이 될 가능성이 낮지만, 설사 되거나 혹은 이후 다른 모습을 정치적 행보를 갖더라도 이 태도는 그대로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들에게 "넌 내 말이 뭔지 이해 못하냐"라는 검사 때 추궁하던 태도 말이다ㅏ.

 

정치인이 자신의 생각을 정확하게 말하지 못하고, 논란이 일어난 후에 '이해하지 못할' 해명을 지속적으로 내놓는 것을 어떻게 봐야 하는지. 대선까지 8개월. 윤석열은 논란성 발언을 또 얼마나 내놓을까.

 

- 아해소리 -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