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뉴스가 하나 나왔다.

제목은 '거리의 시인들 전멤버 노현태, 이효리 남친 사건 이후 3년만에 컴백'.

노현태는 지난 2004년 자신의 미니홈피에 이효리가 고등학교 3학년 당시 압구정동에서 같이 찍은 사진을 올린 후 네티즌들로부터 '이효리 17세에 남친과 같이 찍은 스티커'라는 제목으로 유포되어 관심을 받았었다. 물론 당시 기획사는 잘 아는 사이일뿐 남자친구는 아니라고 부인했다.

이후 3년만에 싱글 '덩(공중도덕)'을 들고 컴백하면서 당시의 일을 거론하며 자신을 알리기 시작한 것이다.

성행위 모습을 표현해 방송불가 판정을 받은 일을 보도자료로 배포하는 등 가수나  매니저가 홍보를 위해 논란꺼리를 제공하는 일이 비일비재해졌지만 이번에는 도가 지나쳤다.

더구나가 그나마 뮤직비디오 등은 스스로를 이용(?)한 것이지만 이번 것은 아예 "나 혼자 홍보하기 힘드니 가만히 있는 애 건드려 보자"는 심보다.

내용도 음반이랑 상관없다. 오로지 자신이 과거에 이효리랑 묶여서 검색어에 올랐던 인물이라는 점만 부각시킨다.

싱글음반이 넘쳐나는 지금. 가수가 음악이 아닌 이런 류의 홍보를 해야 하는 이유가 한심하다.

- 아해소리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orn sex gratis 2008.03.13 06: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너에 합의한다 이다. 그것은 이렇게 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