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때부터인가 붐이다. 혹자는 무한도전이 그 첫 스타트를 끊었다고 말한다. 뭐 뜬 프로그램 중에서는 무한도전이 심하게 게스트를 혹사시켰으면 그럴 말이 나올만도 한다.

왠만한 프로그램들은 모두 게스트 중심이다. 없는 이야기까지 만들어 띄우주려 난리다. 물론 게스트의 무게감에 따라 다르긴 하다.조금 가볍게 보이는 게스트는 무시하기도 한다.

그런데 최근 경향은 그냥 무시한다. 그게 무슨 트랜드처럼 말이다.

무한도전은 물론 무릎팍도사에 이어 라디오스타도 그러하다. 타사 프로그램이라고 별다른 것은 아니지만, 유독 MBC가 그 정도가 심하다.

장단점은 있다. 그동안 입에 발린 이야기만 듣던 시청자들에게는 신선하게 다가온다. 하지만, 가끔은 그 정도가 민망할 정도로 넘어선다.

게스트를 무시하면서 시청률을 올리기보다는 게스트를 '우러러보기 및 띄워주기'를 안함으로써 시청률이 올라간다는 느낌을 주어야 하지 않을까.

- 아해소리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