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블로거들이 선관위에 민감한 반응?

세상 끄적이기

by 아해소리 2007. 10. 14. 16:17

본문

민경배 경희사이버대학교 NGO학과 교수가 이번 대선에서 포털 사이트와 블로그, UCC가 대선 판도를 가를 킹 메이커가 될 것이라 예상했지만 아직까지 사이버 대선전은 조용하다고 주장하며, 그 중 블로거들에 대해 거론한 내용이 있어 살펴봤다. (시사인 4호 )

내용은 이렇다.

이렇게 사이버 대선전이 시들한 이유는 먼저 선거관리위원회의 UCC 가이드라인 등 더욱 엄격해진 인터넷 관련 선거법 규제에서 찾을 수 있다. 선관위의 강력한 규제 방침이 네티즌에게 자기 검열 효과를 불러일으켜 대선에 침묵하게 만들고 있다는 것이다. 얼마 전에도 이와 관련한 해프닝이 하나 있었다. 대통합민주신당이 모바일 선거인단을 모집하면서 블로그 전문 사이트인 미디어몹을 통해 100개의 블로그에 20만원씩 광고비를 지불하고 홍보 배너를 다는 이벤트를 벌였다. 그런데 한 일간지가 이것이 “기부행위로 선거법에 저촉된다”라는 내용의 기사를 썼고, 이에 당황한 블로거들이 황급히 홍보 배너를 내린 것이다. 결국 선관위의 확인 결과 블로그를 통한 배너 광고는 현재 포털 사이트에서 하고 있는 정당의 배너 광고와 마찬가지로 선거법상 아무 문제가 없다고 밝혀졌지만, 네티즌이 선거법 규제에 얼마나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는지 그대로 보여준 사건이었다.

미디어몹 배너 광고는 나도 달았었다. 그리고 기사가 나간 날 역시 바로 내렸다. 하지만 나를 비롯해 내가 아는 블로거들이 그날 배너를 내린 이후는 선거법에 저촉된다는 내용때문에 당황해서가 아니었다.

배너를 바로 내린 이유는 미디어몹측에 모바이선거 배너에 대해 대통합민주신당측에서 "전혀 모르는 일"이라고 부인하고 나선 것 때문이었다. 모바일 투표를 해달라고 하는 주체가 모르는 배너를 내가 걸고 있을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곧 대통합민주신당측의 어리버리 태도때문에 그같은 오보가 나간 것으로 파악한 후에 다시 배너를 올렸다.

선거법 저촉 의식하고 글을 쓰는 블로거는 아직 보지 못한 것 같다. 도리어 "이거 미리 선관위에 안 말했는데 어떻해야 하나"등의 조롱성 멘트를 곁들여 올리는 글들이 더 많아졌다고 본다.

민교수의 주장처럼 온라인상에서 대선에 대한 논의가 2002년과 비교해서는 분명 열기가 뜨겁지 않다. 그리고 민교수의 분석처럼 오프라인에서 감동도 없고 열기도 느낄 수 없는 분위기가 선행되었기 때문에 온라인도 유사하게 반영된다는 점도 인정한다. 노무현 대통령처럼 직선적인 표현과 행동으로 지지자들을 결집시키는 사람도 없고, 이명박 대세론이 지속되면서 대선 자체에 대한 관심이 시들해진 것도 있다.

그러나 블로거들 사이에 대선이 주요 이슈로 등장하지 못한다거나 하는 것은 잘못된 판단이라 본다. 이미 주요 이슈로 등장한지 오래이지만 과거 노사모와 같은 단체, 서프라이즈와 같은 논객들의 치열한 논쟁 공간이 아닌 자유로이 자신의 글을 공유하는 블로그의 특성상 열기보다는 차분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을 뿐이라고 생각한다.

아무튼 이래저래 사이버상의 대선전은 민주신당의 후보가 15일 정해진 후에 제대로 일어날 듯 싶다.

- 아해소리 -


2007/09/27 - [세상 읽기] - 민주신당 "미디어몹 광고 문제, 내부적인 의사소통 안됐다"

2007/09/27 - [세상 읽기] - 민주신당과 미디어몹, 블로거에게 거짓말을?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7.10.14 21:58
    제가 볼 때에는 UCC관련 선거법이 미디어몹 광고관련 해프닝에도 일정부분 작용했다고 봅니다.
    한 미디어에서 대통합민주신당 모바일투표 베너와 관련하여 선거법으로 문제를 제기하자
    불안한 유저들이 상당수였죠. 뭐... 제일 큰 문제는 한 미디어의 문제제기에 빠른 대응을 하지 못한
    미디어몹과 대통합민주신당의 잘못이 크다고 보지만 말이죠.
    이번 선관위의 행위와 선거법... 온라인 활동을 다소 위축시키는데 다소 영향을 미쳤다고 봅니다.
    Made 人 Korea 라는 캠페인을 벌이기 보다는 온라인에서 자연스럽게 놀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더라면
    온라인이 이렇게 침체되지 않았으리라 생각합니다. 뭐... 아직 한 유력후보에 대한 대항마가 나오질
    않았으니 11월 정도 되면 각 후보를 놓고 이런 저런 이야기가 불꽃튈지 모르겠군요.
  • 프로필 사진
    2007.10.19 10:43
    유력후보가 없다는것이 가장 큰 이유겠죠. 하지만 암암리에 그 누군가는 절대! 제발! 네버! 되어서는 안된다는 목소리들은 많죠. 여론조사랑은 달리.. ㅎ
  • 프로필 사진
    2008.03.13 03:07
    중대하고 유용한 위치!
  • 프로필 사진
    2008.03.13 05:47
    너의 위치를 방문한 즐기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