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순 수치일 뿐이지만 커다란 의미를 가지고 있죠.

앞의 수치는 KBS-미디어리서치가 성인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이명박 당선인이 잘할 것'이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75%라는 것입니다. 뒤의 수치는 '노무현 대통령이 잘할 것'이라는 수치를 2003년 취임식 전에 동아일보-코리아리서치가 84%로 조사한 것입니다.

여론조사 1~2%에 목숨거는 정치권이면 9%의 차이가 얼마나 큰지 알겁니다. 새 정부가 출범하는데 찬물 뿌리는 짓일지도 모르지만, 요즘 인수위와 한나라당 하는 것을 보면 저 9%의 차이를 못 느끼는 것 같습니다.
또 그러한 행태에 대해 극구 감싸 안으려는 이명박도 마찬가지고요.

고소영, 강부자, 강금실...이제는 다 아는 단어지요. 노무현이 코드인사라고 지칭한 이들이 조용한 것을 보면 뭐 당연하면서도 재미있습니다. 이건 코드인사가 아니라 완전히 본드인사니까요. 코드는 맞기라도 하니까 어쨌든 불이라도 들어오죠, 본드는 맞든 안맞든 일단 붙혀놓고 보자는 것 아닙니까.

인수위 활동 2달간 그렇게 많은 논란을 일으키고, 또 장관이라고 내정해 놓은 사람들이 벌써 사퇴하고 있는데 이명박은 뭘 하고있을까요. 벌써 검증시스템 조차 제대로 가동하지 못하면 5년내내 어떤 일이 벌어질까요.

물론 미리 예측하는 것은 금물이지요. 하지만 많은 이들이 반대하는 정책을 굳이 밀고 나가겠다는 태도. 즉 "반대의견을 듣기는 하겠지만 정책은 추진하겠다"는 어이없는 사고방식이 5년 내내 이어질까 걱정입니다.

80%도 안되는 여론조사 수준으로 출범하는 정권으로서의 겸손함을 이명박과 한나라당이 가져야할텐데 말입니다.

- 아해소리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