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역시 '저승사자' 박재승…그런데 이거 가지고 논란?

세상 끄적이기

by 아해소리 2008. 3. 4. 17:55

본문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통합민주당 공천심사위원회가 4월 9일 총선 공천에서 비리·부정 전력자는 예외없이 탈락시키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가지고 언론들은 '논란'이라는 표현을 썼다. 물론 논란이 일어날 것은 분명하다. '여지'를 두지 않고 모두 탈락시킨다면 중진급들이 대거 포함되기 때문이다.

김홍업, 신계륜, 박지원은 물론 설훈, 안희정, 이상수 등 나름 이름 좀 있다는 인물들은 다 포함된다.

박재승 공천심사위원장은 4일 "뇌물, 알선수재, 공금횡령, 정치자금, 파렴치범, 개인비리, 기타 모든 형사범 가운데 금고 이상 형이 확정된 자는 심사에서 제외한다"고 밝히면서 "반대할 사람이 있으면 논리를 대라", "절체절명의 위기사항을 직시하고 있다면 제 말에 공감할 것"이라고 강하게 공심위원들을 압박했다.

그러면서 슬쩍 탈락 예상자들의 마음을 달래려는 듯(?)"어쩌다가 법에 걸린 분들도 많고 아까운 분들도 많이 계시지만 이 나라 민주주의를 위해 한번쯤은 희생한다고 생각한다면 18대 국회 입성 못지 않게 평가받을 날이 올 것"이라며 "그렇게 큰 그릇을 마음에 품어야 한다"고 말했다.

당 지도부는 개인 비리가 아닌 경우 예외 조항을 둬 탄력적으로 구제해 줘야한다는 현실론을 펼쳤던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서 잠깐 우리는 생각해 볼 것이 있다.

국회의원이 아닌 개인인 경우에도 사회에서 잘못을 저지르고 이후 어떤 평가를 받을 때, 과연 개인 비리가 아닌 경우 예외조항을 둘 수 있을까. 아닐 것이다. 왜 도덕적으로 국민보다 높아야 하는 이들에게 개인비리가 무엇이고, 개인비리가 또 아닌 것은 무엇인가. (사실 그들이 저지른 것을 보면 과연 결백함을 주장할 것이 있나 싶다)

'저승사자' 박재승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면 애시당초 맡기지를 말고, 맡겼다면 그에 의견을 따라야 한다. 통합민주당이 한나라당과 총선에서 맞짱 붙을 것은 구시대 인물을 내세워 조금이라도 인지도를 올려보려 애쓰는 것이 아니라, 진짜 '인물'을 내세워 '당대당'이 아닌 '인물대인물'의 구도로 전체 총선의 판을 바꿔놔야 한다. 지금도 늦었는데 언제까지 자신들만 된다고 생각하는지 한심하다.

박재승 위원장은 더 강하게 나가야 한다. 자신에게 칼이 쥐어졌다면 휘둘러야 한다. 그 칼을 장식용으로 놔두는 순간 박 위원장은 자신은 물론 자신이 침몰을 막으려는 통합민주당을 아예 물 아래로 가라앉히는 꼴이 되어버리기 때문이다.

- 아해소리 -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