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는 우리를 가르칠 수 있습니다.
계몽하고 영감을 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그렇게 되려면,
우리가 그런 목적으로 사용해야합니다.
그러진 않는 한,
TV는 바보상자에 불과할 뿐입니다…!
굿 나잇 앤 굿 럭.

- 굿 나잇 앤 굿 럭 中 ‘에드워드 머로우’ -

'굿 나잇 앤 굿 럭'...영화에 대해 잠깐 소개를 해야겠다. 영화의 배경은 1950년대 초반이다. 레드 콤플렉스가 미친 듯이 세상을 뒤집던 시대다. 미국의 조셉 맥카시 상원의원의 어이없는 발언들과 행동으로 사람들은 숨죽이며 살아야했고, 진실을 기록하고 말해야 하는 언론들 역시 자신의 펜대를 부러뜨리고 혹은 목소리를 죽여가며 보도를 했던 시대였다. 이영화는 이때 이런 매카시즘에 맞서 언론의 힘을 보여줬던 에드워드 머로우 뉴스팀의 이야기를 그렸다.


우리는 TV를 바보상자라 부른다. 능동적으로 정보를 습득해야 하는 글쟁이들의 공간인 신문과 잡지와는 다르게 TV는 수동적으로 있어도 모든 정보를 아주 다이나믹하게 사람들에게 주입시켜준다. 때문에 아차하고 스스로의 정신을 놓는순간 시간 가는줄 모르고 빠져들게 된다. 그런데 이런 '바보 상자'인 TV에 대해 머로우는 그것을 탈피할 수 있는 방향을 제시해주고 있다. 아주 간단하게 말이다. 우리가 바보상자가 아닌, 인간에게 유용하게끔 인간이 그러한 목적을 가지고 사용하면 된다는 말을 하고 있다.


우리는 시청자의 입장에서 TV프로그램을 비판하지만, 실상 그 비판과는 달리 무의식적으로 흥미만을 쫓고 있다. TV에서 우리는 무엇인가를 얻길 바라지만, 그 무엇인가에 대한 선택권을 스스로 가지려 하지 않고, TV프로그램 제작자에게 맡기고, 다시 그것을 비판한다. 철저히 수동적으로 변해가는 것이다.


이 영화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단순한 TV의 영향 등이 아닌 '진실을 말하는 용기'와 그에 따른 사회적인 변화이다. 그리고 그 중심에 TV저널리즘을 놓고 이야기하는 것이다.


솔직히 영화평을 잘 할 줄 모르는 내가 이 영화의 시사회를 보고와서 이렇게 끄적이고 싶었던 이유는 바로 '1950년 초반'의 논리와 주장이 신기하게도 '2006년'의 상황에 적용이 되기 때문이다.


우리는 이미 TV저널리즘의 영향력과 폐단에 대해 작년 말과 올해 초에 절실히 접했다. 황우석 교수 사건이 그것이다. PD수첩과 YTN의 보도는 TV가 접근해야 갈 방향과 언론윤리가 어디까지 지켜져야 하는지를 일반인들에게 알려주었고, 그 영향력이 세상을 어떻게 이끌고 가는지도 보았다. 바보상자가 세상을 흔들어 놓은 것이다.


영화가 1950년대 초반에 말한 '진실을 향한 힘'이 2006년에도 유효하다는 것은 바로 이 점이다. 우리가 TV를 어떻게 이용하고, 그 안의 내용을 어떻게 받아들여 해석하는지에 따라 세상을 보는 관점이 달라지고, 무의식적으로 그 내용에 이끌려 갈때 자신을 잃어버릴 수도 있는 상황이 일어나는 것이다. 때문에 TV 프로그램을 제작하는 이가 진실에 어떻게 접근하고 시청자들에게 어떻게 전달하느냐의 중요성을 과거나 지금이나 무게감을 갖게 된다.


언론의 자유가 그 어느때보다 높아졌다고 말하지만, 그것은 어디까지나 권력으로부터의 자유다. 자본으로부터는 아직 그 자유를 허락받지 못했다. PD수첩때 광고가 떨어져나가는 모습을 보며 MBC가 문을 닫을지도 모른다는 추측까지 나온 것을 보면 알 수 있다. 거기서 우리 언론들은 진실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해야 한다.


또 진실을 말하기 더더욱 어려워진 것은 '대중의 평가'다. 아직도 황우석교수 사건은 유효하다. 그를 지지하는 사람들이 있는 한 황교수가 펼쳐놓은 무의식의 굴레는 여전히 위력을 발휘한다. '진실'을 말하더라도 그들에게는 먹히지 않는다. 1%의 거짓이 99%의 진실을 압도하기 때문이다. 여기서 우리는 다시 '진실'에 접근하는 용기에 대한 평가가 필요한 것이다.


'굿 나잇 앤 굿 럭'을 여건이 된다면 볼 필요가 있다. 매카시즘과 유사한 상황이 대한민국에서도 벌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하나의 영웅주의적 사상이 세상을 이분시키는 상황도 우리는 접해봤고, 한쪽의 입을 철저히 막는 상황도 접해봤다. 또 진실이 밝혀지는 순간 국민 전체가 혼돈으로 빠지는 상황까지도 접했다. 바로 1950년대 미국의 모습이고, 2006년 대한민국의 모습이다.

-아해소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