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장제원 아들 노엘의 음주운전 및 경찰관 폭행 이슈를 곽상도 아들 곽병채의 50억 퇴직금이 묻어주고 있는 모양새다. 정말 아름다운 국민의힘이다. 

 

어떻게 보면 윤석열 캠프 입장에서는 환호를 지를 타이밍이다. 곽상도와 짰든지, 아니면 정말 곽상도에게 절이라도 해야한다.

 

 

정치인들이 국민들 대상으로 뭔가를 주장하거나 의혹을 제기할 때 주로 사용하는 말이 “상식적으로”다. 예외적으로 일어날 수 있는 일도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되면 비난을 받는다.

 

곽병채는 아버지 페이스북에 화천대유에서 ‘열심히 일하고 받은’ 정당한 돈이라 말한다. 그러나 누가 봐도 ‘상식적이지’ 않다. 오히려 해명 내용을 보면, 곽병채가 일을 해결하는 과정이 ‘비상식적’이다. 그런데도 정말 ‘상식적으로’ 살아온 직장인들을 곽병채는 ‘비상식적으로’ 만들었다.

 

장제원은 아들이 어떠한 처벌도 달게 받아야 하며, 자신은 어떤 영향력도 행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당연한 말’을 ‘특별하게’ 하니, 아무도 공감하지 못한다. 정확히 말하자면, 아들과 선 긋는 아버지의 모습을 보여줬다.

 

곽상도는 1400만원을 받은 문준용을 공격하면서 ‘궁지에 몰린 영세 예술인’들의 입장을 생각해보라 식의 주장을 했고, 장제원은 조국을 공격할 때 “지녀와 관련된 구설수가 있는 이는 공직자가 될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곽상도와 장제원 둘 다 별 희한한 짓으로 국민들의 지지를 제대로 받지 못하는 국회의원이다. 그런데 둘의 아들인 곽병채와 노엘은 아버지를 뛰어넘었다. 둘이 몇 년에 걸쳐 겨우겨우 쌓은 '미운 털'을 단 며칠 만에 받았다. 그 아버지에 그 아들들이다. 

 

그나저나 아버지 때문에 의원 직 사퇴한 윤희숙 보다 못한 남자 둘이다. 곽상도와 장제원.

 

- 아해소리 -

 

반응형
반응형

화천대유로부터 퇴직금 50억 받은 곽상도 아들이 곽병채가 자신이 열심히 일해서 받은 정정당당한 돈이라 말한다. 즉 능력이 어마어마하다는 것이다. 그런데 기사를 보니 연세대 원주캠퍼스 출신이다.


연세대 원주캠을 낮게 보려하는 것은 아니다. 문득 그동안 신촌캠 재학생들이 원주캠을 무시했던 것이 생각났다.

곽병채의 주장대로라면 연세대 신촌캠 출신들 중 대다수는 열심히 일도 안한 무능력자들이다. 그런 그들이 신촌캠 다닌다는 이유로 그동안 원주캠을 무시했다는 것이 갑자기 우습다.

아버지가 곽상도가 아니라면, 아니 곽병채급 능력이 아니라면 원주캠 앞에서 신촌캠 명함 내밀면 안된다.



그나저나 연세대는 촛불 안 드나.

- 아해소리 -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