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1일 1망언을 실천 중인 윤석열. 이 정도면 앞서 몇번이나 거론했듯이 '철학 부재' '사회 공감대 부족'이 사실인 듯 싶다. 말은 던지는데, 자신이 무슨 말을 하는지 모르고, 이해 못할 해명을 내놓으면서도 태도가 "너희는 내 말이 뭔지 몰라?"식이다. 검사가 피의자 추궁하듯이 말이다. 

 

돈이 없는 사람은 부정식품, 아니 그 밑에라도 선택해야 한다는 말을 하다니. 이건 글보다는 그냥 돌아다니는 사진으로 대체하자.

 

 

해명 과정도 웃긴다.

 

일단 윤석열 캠프에 있는 신지호 말을 들어보자. KBS 최경영도 이들의 태도가 너무 어이없었는지 "말을 그대로 전한 것"이라는 전제까지 한다. 그런데도 신지호는 '어버버' 대는 모습을. 자기가 생각해도 이건 아닌거지. 그러다보니 "이해를 해달라"라는 의미 없는 말까지 던진다. 

 

한편 윤석열 캠프 정무 총괄을 맡고 있는 신지호 전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와전이 된 것 같다"고 해명했다.

진행자가 윤 전 총장의 말을 그대로 전한 것이라고 하자 신 전 의원은 "(그 취지는) 유통기한이 거의 임박한 것들을 경제적으로 곤궁한 분들에게 갖다드리는 봉사활동도 많다. 우리 사회에서 아주 보편적인 것. (경제적으로 힘든 분들이) 그런 제품이라도 받아서 나름대로 끼니를 해결하는 것이 불가피한 현실 아니냐 그런 것을 지적한 것이라고 이해를 해달라"고 말했다.  (노컷뉴스)

 

이후 윤석열이 직접 이 부분에 대해 나서서 이렇게 이야기 한다.

 

“(부정식품 발언 논란은) 좀 어이없는 이야기. 인터뷰 하시는 분이 밀턴 프리드먼의 <선택할 자유>를 검사 생활하면서 가지고 다녔다는데 거기에 대해서 물어서 책에 나오는 얘길 언급한 것”

“(책에) 그런 내용이 있었던 것 같다. 미국에서도 행정적으로 단속하는 부정식품을 정하는 기준, 예를 들면 '대장균이 얼마나 있으면 부정식품이다, 아니다'를 정할 때 그 기준을 너무 과도하게 정하면 국민 건강엔 큰 문제가 없지만 햄버거의 단가가 올라가서 저소득층에게 훨씬 싸게 살 수 있는 선택 기준을 제한한다는 것"이라며 "그런 과정에서 그걸 형사처벌까지 하는 건 좀 과도하다는 얘기를 (인터뷰 중) 한 것"

“국민건강과 직결되지 않는 거라면 (부정식품)기준을 너무 높여 단속하고 형사처벌까지 나가는 건 검찰권의 과도한 남용이라는 생각을 평소에 가졌다

 

해명 자체도 문제지만, 지금까지 윤석열의 행보를 보면 대략 이렇다.

 

생각 없이 말을 던진다 -> 논란이 일어난다 -> 해명을 한다.

 

물론 이 같은 순서는 기존 정치인들도 많이 했다. 문제는 너무 짧은 시간안에 많이 일어난다는 것이고, 그 해명 조차 이해하기 어려운 수준이라는 점이다. 그리고 그 뉘앙스도 "너희는 이것도 이해 하지 못해?"이다.

 

대통령이 될 가능성이 낮지만, 설사 되거나 혹은 이후 다른 모습을 정치적 행보를 갖더라도 이 태도는 그대로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들에게 "넌 내 말이 뭔지 이해 못하냐"라는 검사 때 추궁하던 태도 말이다ㅏ.

 

정치인이 자신의 생각을 정확하게 말하지 못하고, 논란이 일어난 후에 '이해하지 못할' 해명을 지속적으로 내놓는 것을 어떻게 봐야 하는지. 대선까지 8개월. 윤석열은 논란성 발언을 또 얼마나 내놓을까.

 

- 아해소리 - 

반응형
반응형



MBC 뉴스데스크 박은지 기상캐스터가 방송 중 입은 의상이 뒤늦게 게시판에 게재되면서 논란 운운되는 말도 안되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박 기상캐스터는 지난 3일 뉴스데스크 방송에서 흰색 스커트에 살구색 시스루 블라우스를 입고 날씨를 전했다. 단정한 의상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뒷말이 나오는 이유는 속이 살짝 비춰졌다는 것 때문. 이를 ‘논란’으로 키우고자 사람들 입장에서는 ‘꼬투리’를 잡고 싶겠지만, 지극히 정상적으로 봤을 때는 문제가 없는 의상이다.

솔직히 말하면 이 정도를 가지고 논란이라면 뮤직뱅크, 음악중심, 인기가요는 논란 정도가 아니라, 거의 세상 뒤집어질 정도의 후폭풍이 있어야 한다. 물론 간혹 가다가 지적이 나오긴 하지만 개선은 없다.

게다가 더 웃긴 것은 뉴스데스크 보는 층은 주로 성인들이다. 그러나 음악프로그램을 보는 층은 아이들이다. 어디를 더 규제하고, 어디를 더 논란꺼리로 만들어야 하는지 명백하다.

그런데 왜 박은지 의상이 논란이 되는가. 간단하다. 이런 순서다.

1. 엉뚱한 '논란' 단어를 붙인 희한한 기사가 올라간다. -> 2. 아무것도 모르는 포털 뉴스 에디터가 제목하고 사진만 보고 트래픽 올리려 메인에 배치시킨다. -> 3. 검색어에 뜬다. -> 4. 트래픽 잡아먹어야 하는 매체들이 검색어 장사를 한다 -> 5. 검색어에 더 공공히 있다 -> 6. 검색어에서 떨어지지 않으니, 같은 내용의 다른 제목 달아서 바이라인 없이 다시 기사 내보낸다. -> 이것이 무한반복된다.

끝이다. 박은지 캐스터의 의상은 문제가 없지만, 황색저널리즘과 포털 검색어의 절묘한 궁합으로 '논란'이 되는 과정을 거치고 있는 셈이다. 그냥 이때는 한마디만 하면 된다. '헐!!!!!!!!!!!!!!'

- 아해소리 -

반응형
  1. UltraBlue 2011.08.13 14:19

    의상 전혀 이상하지 않던데... 그런 과정이 있었군..

  2. 멍게 2011.08.16 00:50

    완전 완전 공감 ~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