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이재명이 이낙연을 꺾고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됐다. 그러나 불안한 승리다. 본인도 만족스럽지 않을 것이다. 실제 대선 후보 수락 연설 때 이재명의 표정은 안 좋았다.

 

 

이날 이재명이 얻은 최종 숫자는 50.29%. 이날 오전까지 문재인 대통령의 경선 기록은 57%를 넘어서냐를 따지면 기대하던 이재명이기에 50.29%는 불만족스러웠을 것이다. 기본적으로 57%가 넘을 시, 경선 후보들뿐 아니라 민주당원들까지 내가 민주당 후보다라는 것을 납득시켰을 것이고, 이는 바로 원팀을 구성하는 탄탄한 기반이 됐을 것이다.

 

그런데 50.29%는 불안한 숫자다. 이낙연이 39.14%를 받아 겨우 11포인트 차이다. 11포인트란 숫자가 어떻게 보면 큰 차이일 수 있지만, 어떻게 보면 작은 차이일 수 있다. 바로 이 지점이 문제다. 확실한 차이가 아닌, ‘어떻게 해석하냐에 따라차이를 해석할 수 있는 숫자다.

 

여기에 3차 선거인단 선거 결과는 이재명에게 더 큰 불안 요소다. 이낙연은 62.37%, 이재명은 28.3%. 이재명 측은 대세에는 영향이 없다고 하지만, 투표인단이 준 이 마지막 성적은 여러모로 의미가 있다. 대장동 영향이든 아니든, 이재명 후보에 대해 불안해 하는 당원과 국민들이 있다는 것이다. 현재 불복을 내비친 이낙연 측도 이 부분을 거론할 수밖에 없다.

 

사실 가장 깔끔한 것은 이낙연이 경선 결과를 받아들이고, 이재명을 지원하면 민주당 원팀을 구성하는 것이다. 그러나 이 깔끔함이 민주당에게 유리한 것은 아니다. 표면적 깔끔함일 뿐, 실질적인 깔끔함이 아니다. 오히려 이 아슬아슬함은 국민의힘에게 빌미를 줄 수 있다.

 

결국 내 생각에는 이재명이 결단해야 한다. 스스로 경쟁력이 강하다고 생각하고, 이낙연을 꺾을 수 있다고 판단하면, 결선 투표를 받아들여야 한다.

 

이유는 간단하다.

 

만약 이재명이 결선 투표에서 이낙연을 단 한표 차이라도 내며 이긴다면, 그 파급력은 어마어마하다. 민주당 내에서 누구도 이재명에게 반발을 하지 못한다. 대장동이 문제가 아니라, 그 어떤 이슈도 내부에서는 거론하지 못한다. 원팀 구성은 당연하다. 이낙연 역시 이 상황까지 가면, 이재명을 절대적으로 지지해야 한다.

 

외적으로는 40일간의 민주당 경선 이상의 주목 효과를 노릴 수 있다. 이낙연이 극적으로 이기기 바라는 이들부터 이재명의 대세론을 확인하고픈 사람들, 그리고 사람들 싸움 붙이기 좋아하는 사람들 모두가 주목받는다. 4개월 조금 넘는 상황에서 이는 이전 경선보다 큰 행사다.

 

그리고 만약 결선 투표가 11월 초에 진행된다면, 115일 최종후보를 선택하는 국민의힘에 커다란 돌맹이를 던질 수 있다. 국민들의 주목도를 분산 혹은 가져올 수 있다.

 

물론 이재명이 질 수도 있다. 그러나 지금까지 승부사로 살아온 이재명이기에 내심 이러한 선택을 하길 바라는 마음도 있다. 결선 과정이 다시 한번 그려지고 이낙연을 꺾는 순간, 이재명이 본선 경쟁력뿐 아니라, 네임밸류는 그 어느 때보다 상승할 것이라 본다.

 

어찌보면 국민의힘은 민주당 결선이 안 열리길 바라고 있을 것이다. 윤석열이나 홍준표나 지금 민주당 경선이 끝나고 상대가 정해져야 전략을 세울 수 있기 때문이다.

 

- 아해소리 -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