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경복궁에서 열린 영결식을 방송으로 봤다. 한승수 국무총리와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영결식 조사와 종교 행사 등이 이어졌다. 그러나 참석자 면면을 보거나 불참한 인사들의 모습을 보면서 도대체 왜 거기서 그딴 식으로 영결식이 열렸는지 이해를 못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영결식에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가장 최대의 가치로 생각했던 국민이 없었기 때문이다. 텅텅 빈 뒷자리의 모습은 도리어 노 전 대통령의 사후 모습을 쓸쓸하게 보이기까지 했다. (차라리 이명박 대통령에 대한 야유는 노 전 대통령에게 들려주는 위로곡과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서울시청 앞 광장으로 눈을 돌려보자. 11시 딱 맞춰 등장한 영결식 인사들과는 달리 오랜 시간 자리에 묵묵히 앉아 지키던 수십만명의 추모 인파들의 모습은 노제가 아닌 진정한 영결식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사람들은 진정 추모했고 진정 슬퍼했다.

잠깐 고개 숙인 이명박 대통령에게서는 볼 수 없는 눈물들이었다. 국가 주도의 영결식, 국가 설치 분향소를 거부하며 야유를 보낸 국민들에게서 이 정부와 한나라당은 무엇을 읽었을까 싶다.

서거한 노 전 대통령도 서울시청 앞 광장에 들어서는 순간 웃음을 짓지 않을까 싶다.

노무현 대통령의 명복을 빕니다. 부디 좋은 세상으로 가셔서 편안히 지내시길 바랍니다. 당신은 영원한 대한민국 대통령이셨습니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