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지난 913일 모더나 백신 1차 접종을 마쳤다. 2차 접종은 1025일이지만, 이젠 4주후 잔여백신으로 가능하다고 하니, 일단 그 시간때 찾아보려 한다.

 

백신 접종 전 다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이런저런 정보를 찾아봤다. 내용은 크게 두 가지. 백신 접종 전후로 하지 말아야 할 것 그리고 부작용.

 

앞서도 글을 썼지만 백신 접종 자체는 굉장히 편안하게 했다. 그냥 가서 신분증 보여주고 내 차례 돌아오면 들어가서 백신 맞고 15분 정도 앉아 있다가 귀가.

 

그럼 이후 변화를 간단하게 적어보자.

 

우선 첫날에 팔에 통증이 왔다.  “엄청 아프다” 정도까지는 아니고 “뻐근하다” 정도였다. (여기까지는 모든 접종자가 공통인 듯 싶다.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대부분 다음날 이 상태가 된다) 문제는 다음날. 뻐근함이 좀더 강해졌다. 주사를 맞은 부위 주변이 부어오르는 느낌이었다. 잘 때 정자세뿐 아니라, 오른쪽 왼쪽 왔다갔다 편인데, 왼쪽으로는 돌아가지 못했다. 그렇다고 타이레놀 등 뭔가 처치를 할 정도는 아니었다. 주변 사람들은 3일째 고통이 심해진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래와 같은 짤을 주변 사람들이 보내주기도 했다.

 

 

그리고 3일째. 뻐근거림이 점차 사라지기 시작했다. 그렇다고 아예 사라진 것은 아니다. 오히려 약간의 간질거림이 남았다. 부어오름이 가라앉을 때 느낌이랄까. 4일째는 낮술을 약간 할 정도였다. 그리고 추석 연휴 들어가기 직전인 17() 팔의 통증이 사라졌다. 사실 이때부터 정상적인 생활을 했다. 왼팔을 사용함에도 무리함이 없었다.

 

대략 격한 운동과 술은 3일간 안했고, 샤워는 접종 다음날부터 했고, 술은 4일째 되는 날 마셨다.

 

좀더 길게 몸 상태를 체크해봐야 한다기에 추석 연휴 포함 10일간 지켜봤다. 추석 연휴 내내 술을 마실 정도로 상태는 나쁘지 않은 상황이다.

 

결론적으로 그다지 걱정할 정도는 아니라는 것. 물론 일부 사람들에게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지만, 주변 상황을 보면 ‘케이스 바이 케이스’ 상황이다. 또 2차가 아프다는 사람들도 있지만, 이 역시도 ‘케바케’다.

 

조심해야할 점과 부작용을 미리 알아두는 것은 좋지만, 너무 걱정하는 오히려 스트레스인 듯 싶다. 2차 후 상황은 다시 한번 올릴 예정..

 

- 아해소리 -

 

반응형
반응형

인터넷에서의 정보는 불확실한 것도 많지만, 확실히 다양하고 안전하게 시도해 볼만한 것들도 많다.

 

일례로 아이폰 와이파이가 사라지는 현상을 해결한 (물론 일시적이지만 동시에 제법 긴 일시적’) 내 블로그 내 글은 여전히 인기글 중 하나다. 그만큼 아이폰 와이파이가 사라지는 현상이 여전하다는 것이다. (아이폰 와이파이 비활성화, 헤어드라이어로 해결하다)

 

 

본론으로 돌아와서, 개인적으로 발바닥에 각질형 무좀으로 몇 년 고생을 했다. 단순 각질인 줄 알고, 그에 맞게 관리를 하면 살이 벗겨져 쓰린 경험도 해봤고 사실상 제거하지를 못했다.

 

라미실 원스 등 한 번에 무좀을 없앤다는 약도 써보려 했는데, 사서 보니 발바닥 각화형 무좀에는 소용이 없다고 나왔다. “에이 그래도 무좀약인데라고 써봤는데, 정말 효과가 없었다. (만만치 않은 가격이었는데, 좋은 경험이었다)

 

포기할까 하면서도 인터넷에서 찾아보면, 거의 대부분이 그냥 ‘약 광고’였다. ‘약 광고’를 자기가 산 것처럼 이야기하는 애들은 정말 어이없을 정도다. 몇 줄 읽어보면, 답이 나온다. 아무리 블로그에 충실한 사람이라 하더라도 그렇게 일일이 사진 찍고 자세하게 쓰진 않는다. 오히려 그렇게 되면 의심이.. (다른 이야기지만, 맛집 관련 블로그 중에서 반찬까지 세세하게 찍은 포스팅은 믿지 않는다. 진짜 맛집 소개는 몇 줄과 중요 정보면 끝난다)

 

그러다가 이상한 글을 하나 보게 된다. 정말 대충 쓴 글이지만, 내용이 마음에 들었다. (이 글을 발견한 것이 대략 3주 전이다)

 

내용은 이렇다. 손소독제로 각질형 무좀을 없앴다는 것이다. “잉????”. 단 소독 효과와 보습 효과가 같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집에 선물 받은 손소독제가 널리고 널렸다. 당장 시도해 봤다.

 

아침 저녁으로 발랐다. 보습 크림보다 좋은 것이 알콜성이라 바르고 나서 거의 바로 움직여도 끈적임 등이 없다. 물론 기존에 했던 것처럼 샤워하고 발은 바짝 말린 후에 발랐다. 오히려 밖에 나가기 전 바르면, 양말 안에서 보습 효과가 유지됐다. 역시 크림과 다르게 끈적임 따위는 없다.

 

이렇게 3. 어이없게도 각질형 무좀이 거의 대부분 사라졌다. 비싼 약 따위가 아닌 정말 보습형 손소독제로 해결했다. 여기서 약품의 효과 등은 나도 잘 모른다. 단지 수년간 각질형 무좀으로 고생했고, (진짜 다른 사람들 앞에서 양말 벗기 민망해진 세월) 그래서 다양한 방법을 사용하면서 실패를 경험한 입장에서 이번 손소독제를 사용한 경험은 당황스러울 정도였다.

 

실상 내 발을 찍어서 올리면 좋겠지만, 처음에는 반신반의해서 아예 사진 따위는 찍지도 않았다. (블로그에 올릴 생각도 없었으니). 그런데 혹시라도 나와 같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 믿져야 본전이라는 생각으로 시도해 보길 바라는 마음에서 글을 올려본다. 다시 말하지만 과학적인 것이 아닌 개인적인 경험이다. 그리고 손소독제라 안전성 역시 크게 문제될 것이 없다.

 

약 광고는 정말 질려서리.

 

- 아해소리 -

 

ps. 뜻하지 않게 무좀 관련 포스팅을 두 번이다. 이전에는 락스 이야기를 했는데, 그만큼 만성 무좀이 어마어마하게 신경 쓰였으니...지금은 훗.

반응형
반응형

슈주 탈퇴한 강인, 여자로 변신한 충격 근황

 

슈퍼주니어 멤버였던 강인이 여자로 변신했다고? 뭐지. 클릭 해봤다. 역시 낚시였다. 어플을 사용해서 여자 모습으로 변신한 강인이 그 사진을 sns에 올렸다는 것이다.

 

 

“그룹 슈퍼주니어 출신 강인이 여자로 변신한 영상을 올려 충격을 안겼다. 강인은 지난 14일 자신의 SNS에 짧은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강인은 여자로 변신, 긴 웨이브 헤어에 빨간 원피스를 입고 핸드백을 메고 있다.”

 

내가 더 충격이었다. 아니 어떻게 보면 다른 매체였다면 덜 충격이었을 것이다. 그런데 매체를 보니 스포츠경향 강주일 기자(?) 기사다.

 

아무리 스포츠지라지만, 그래도 경향 계열사인데 인터넷 지질한 매체보다 더 못한 짓을 하고있을까.

 

하긴 언제부터인데 스포츠경향이 인터넷팀을 만들어 이상한 단독을 달면서 기사를 내보내기 시작했다. 이유는 역시 트래픽 때문이다. 많은 트래픽을 얻었을 것이라 본다. 그러니까, 이상한 기사를 여전히 내보내고 있는거다.

 

그래도 저건 정말 어이없다. 만약 포털사이트 뉴스 연예면에 댓글을 달 수 있게 했다면, 아마 저 기자는 욕을 처먹을 것이다. (이메일로 욕 먹고 있을 수도)

 

경향은 내부에서 이런 문제에 대해 문제 제기를 안하는 것일까. 트래픽 올리는 짓도 어느 정도껏 해야 하지 않을까.

 

- 아해소리 -

반응형
반응형

국민의힘이 또 멍청함을 드러냈다. 사고방식이 아직도 이명박 때이니 어찌하면 좋을까. 아니 어찌보면 더 후퇴했다.

 

김석기 얼굴 넣으려다 시각 장애를 일으킬까봐 문재인 대통령으로 대체.묹

 

오늘 대정부 질문에서 국민의힘 김석기가 이런 말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 선거 과정에서 간첩의 도움으로 당선을 했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고 “지금 민주당의 유력 대선후보 캠프에도 이런 간첩단이 없다고 어떻게 장담할 수 있겠습니까”

 

김석기가 말한 것은 청주 간첩단 사건을 말한다. (물론 이것도 아직 정확하게 결론이 나지 않은 사안이다. 그러나 언론에서 언급 되는대로 일단 쓴다)

 

청주 간첩단2017년 대통령 선거 당시 문재인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 특보로도 임명돼 활동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석기는 이를 바탕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간첩의 도움을 받아서 당선됐다는 것이다.

 

국민의힘도 특보가 뭔지 알 것이다. 자신들도 선거 때마다 저 특보 남발이 얼마나 심한지, 그리고 자신들도 그것을 잘 활용하고 있다. 그런데 저런 식의 말을 한다는 것은 그냥 감정적으로 찔러보자는 식 밖에 안된다.

 

맞다. 사실 언급할 가치조차 없는 발언이긴 하다. 실상 김석기도 알 것이다. 그냥 자신도 별 생각없이 던지는 말이라는 것을. 저렇게라도 말을 해야 언론에 자기 이름 한 줄 나올 것이고, 정치인으로서 나름 “나 뭐 했어”라고 말하고 다닐 것이라는 것을. 국민의힘 지도부를 향해서도 “나 잘했지”라고 머리 쓰담쓰담 당하고 싶어한다는 것을.

 

그런데 정상적인 국민들이라면 화가 날 일이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한 표를 던진 이들이 마치 간첩에게 이용당했다고 주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저 정도면 김석기가 국민의힘 내부 간첩 아닐까.

 

국회의원이라는 것들이 말의 중요함을, 말의 무게를 모르고 저렇게 쓰레기 같은 말만 자신을 위해 던지는 것을 언제까지 국민들이 지켜볼 것인지.

 

- 아해소리 -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