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장자연의 편지에 대해 조작의혹이 있다고 하자 네티즌들은 음모론을 펼친다.

"권력층이 이를 덮으려 하는 것이다" "경찰이 자신의 무능함을 감추려 한다" "조선일보의 사주다" 등등등.....

말 그대로 음모론이다. 왜냐하면, 이런 주장을 하는 이들에게는 근거도 없고, 논리도 없다. 단지 "장자연의 편지가 나왔는데"라는 SBS의 보도를 기반으로 한다.

경찰은 편지의 진위여부를 따져봐야 한다고 말한다. 솔직히 말하면, 이는 공감하는 절차다. 그런데 이러한 절차조차도 대중들은 무시한다. 어떻게? "편지가 나왔으면, 거론된 사람들을 조사해야지, 진위여부 판단이라니"라고 말이다. 냄비 근성에 조금 황당하긴 하다. 여기에 일부 유명 인사들까지도 거들고 나선다. 물론 여기에는 또 "SBS가 진위 여부를 판단했고, 진짜라고 하지 않았냐"라는 보도를 기반으로 한다. 경찰은 못믿고 SBS는 믿는다? 사실 이런 상황이라면, 민간이나 정부기관까지 동원해 3~4차례 계속 검증부터 해야 한다.

어쨌든 그래서 진위여부 판단에 들어가려고 경찰이 애쓰고 있다. 그러더니 앞서 말했듯이 조작의혹을 솔솔 풍긴다. 또 앞서 말했듯이 대중들은 반발한다. 경찰청장까지 나서서, 경찰의 운명을 걸 듯하게 말한다. 그래도 대중들은 믿지 못하겠다고 한다. 한마디로 경찰이라는 존재 자체를 신뢰하지 못한다.

사람들은 자신이 믿는 것만, 믿고 싶은 것만 믿는 심리가 있다. 사람들이 원하는 경찰이 내놓을 결과는 오로지 하나

"장자연의 편지는 진짜고, 거기에 거론되는 사람들의 행동은 진짜이며, 이들을 불러다 엄중 처벌하겠다" 현재로서는 가능성이 낮다. 왜냐.

성접대와 술접대라는 상황이 존재한다. 한명은 접대를 하고, 한명은 그 접대를 강요하고, 다른 한명은 그 접대를 받는다. 접다를 하던 이가 이미 세상을 떴다. 그럼 이를 증명하려면 둘 중 한명은 이실직고 해야한다. 그런데 둘 다 부인한다. 망자를 불러낼 수도 없다. 경찰이 진짜로 진실로 이 사건을 수사하려고 해도 (그럴지는 모르겠지만) 답답한 지점이 여기일 것이다.

기실 여기는 또다른 한 축이 움직여야 한다. 수많은 연예계 관계자들이다. 그런데 안 움직인다. 아니 절대 못 움직인다. 그들이 성접대를 술접대를 시켜서가 아니다. 순식간에 시장이 붕괴될 수 있기 때문이며, 술접대의 경우에는 그 기준을 스스로들 모르고 있기 때문이다.

글을 읽다보면 "장자연 편지가 거짓이며, 경찰 말을 믿어야 하며, 진실은 은폐해야 하냐"라고 반박이 나올 것이다. 진실은 밝혀야 하지만, 지금처럼은 아니라는 것이다. 2년 전에 피해자는 있지만, 가해자는 없는 상황이 이어질 때와 비슷하기 때문이다. 그 이후 무엇을 밝혔고, 무엇이 달라졌나. 간혹 연예계 연습생을 기획사 대표가 성폭력이나 성추행 했다는 뉴스가 아직도 나올정도로 그대로다.

음모론을 다양하게 펼친다고 해서 음모로 이어지지 않는다. 2년 전 떠돌던 '장자연 리스트'를 트위터에 무한 유포시키면서 "이런 놈들 죽여야 한다"고 날뛰어봤자, 그들이 죽지는 않는다.

'장자연 편지'에 대해서는 경찰의 수사를 지켜보면서 시민단체 등에서 공개적인 감시와 문제제기를 해가면서, 장기적으로 이와 유사한 사태에 대한 대책을 다시 마련하는 것이 낫지 않을까. 1년 뒤 또다시 발견될지 모르는 '장자연 편지'가 나오지 않기 위해서 말이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