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디스패치라는 매체가 있다. 옛 스포츠서울닷컴에서 파파라치식 취재를 하던 멤버들이 고스란히 나와 만든 매체다. 그 매체 구성원을 소개하는 페이지가 있는데, 임근호 기자에 대해 소개를 하면서 "스타의 사생활 요구는 욕심이라고 우김"이라는 문구가 나온다. 최근 서태지와 이지아에 대한 논란이 지속되면서 이 부분은 다시금 생각해볼 문제라 여겨졌다.

개인의 사생활은 분명 보호받아야 된다. 그러나 재미있는 것이 인간사 이것이 쉽지 않다는 것이다. 어느 집에서 불미스러운 일이 생기면, 온 동네가 난리다. 아주머니들은 모여 수근대고, 아저씨들도 술자리에서 그 일을 입에 올린다. 다른 사람의 은밀한 사생활에 대한 관음증은 아마도 인류가 만들어지고 계속되어졌다. 그리고 "난 아니다"라고 여기서 한발짝 벗어나려는 사람들은 대부분 위선일 뿐이다. 그들은 철저하게 자신에게만 집중할까? 절대 아니다. 그런 사람이 있다면 소개받고 싶다.

그런데 이 '개인'이 '연예인'이란 직업으로 넘어가면서 갑자기 '논란'으로 변신한다. 연예인의 사생활이 보호되어야 된다는 것이다. '일반적인 개인'과 구분되는 이 '연예인'이라는 직종에 있는 사람의 사생활이 노출되는 것에 대해 일부에서는 "당연하다"고 말하고, 일부에서는 "보호되어야 한다"고 말한다. 개인적의 의견부터 밝히고 가면, '연예인 개인의 한해서는' 공개될 수 있다고 생각된다. 그것이 연예인의 가족과 주변인에게 피해를 주는 정도라면, 문제지만 연예인 개인에 한정되어서는 다른 문제다.

이유는 간단하다. 연예인들은 그 스스로가 상품이다. 그들의 외모와 태도, 성격 등 모두가 하나의 상품을 구성하고 있다. 그들은 자신을 내세워 수입을 올린다. 그러기 위해서 유명 기획사에 들어가고, 방송에 나가려 한다. 여기서 몸 가치를 올려, 광고와 행사 등을 통해 어마어마한 수입을 올린다. 때로는 그것을 위해서 방송에 나와 사생활을 팔기도 한다. 과거에 헤어진 이성을 팔기도 하고, 직찍이라는 사진을 올린다. 기획사 역시 이같은 사생활 마케팅을 펼친다. 그런데 이게 불리하면 태도가 바뀐다. '사생활 보호'라는 방패 뒤에 숨는 것이다.

연예인은 이미지로 먹고 산다. 때문에 자신을 거짓 뒤에 숨기도 한다. 그러나 그것이 밝혀질 경우 일어날 파장은 고스란히 자신의 몫이다. 그런데 사생활을 통해 이미지를 흐트러뜨릴 수 있다는 이유로 보호를 요구한다. 그렇다면 연예인을 하지 말아야 된다고 생각된다. 앞서 언급한 일반적인 개인도 어느 정도 주변인들에게 사생활 침입을 받는다. "남의 일에 간섭마"라는 말을 너무나 쉽게 듣는다. 그런데 온 국민을 대상으로 자신의 이미지를 팔아 돈을 버는 연예인들이 "우리의 사생활은 보호되어야 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사생활 침입을 축소시키려먼 자신을 드러내지 않으면 된다.

어느 이들은 말한다. 가수는 음악만 잘 만들어 들려주고, 연기는 연기만 잘하면 되는데 그들이 열애를 하든 이혼을 하든 왜 상관해야되냐고. 첫째는 이미 앞서 말했듯이 그들은 자신을 상품화해 돈을 벌기 때문에 그들의 사생활은 동시에 '연예인'이란 상품을 구성하는 하나의 요소다. 두번째는 그들이 가진 대중에 대한 영향력이다.

연예인이 자살하면 팬들은 따라하는 이들이 있다. 일반인들은 드라마와 영화를 통해, 또 거기서 나온 연예인을 통해 대리만족을 하고 삶의 어려움을 일부 회피하려고 한다. 과거 5공때 3S 정책으로 국민들의 시선을 돌리려 하는 것이 이를 알기 때문이다. 즉 연예인과 그들을 통해 나오는 작품들이 대중에게 끼치는 영향력은 지대하다. 때문에 이들의 행동은 감시받고 평가받아야 한다. 정치인의 말 한마디보다 유명 연예인의 말 한마디가 대중의 마음을 더 움직인다. 그래서 이들에 대해 '공인' 논란도 있는 것이다. 그런데 그런 이들의 사생활은 그냥 놔둬야 된다? 그건 아니다.

여기서 또 딴죽이 들어올 수 있다. 악플이나 무분별한 과거 파헤치기는 어찌할 것이냐는 것이다. 이야기 제대로 하자. 사생활의 공개가 악의적인 내용까지 공개되는 것을 용인하자는 것은 아니다. 가족에게까지 피해가 가는 것은 사생활 공개의 영역이 아닌, 그냥 '나쁜 짓'이다. 연예인끼리 데이트 하는 장면을 포착해 내보내는 것을 보고 "사생활 보호하자"고 난리치는 것은 이해 못하지만, 연예인이 사고쳤다고 그 부모님들 사진까지 공개하는 것은 엄연한 사생활 침해다. 선은 분명히 긋고 가야한다.

하나 더, 서태지 이지아의 이혼 소식이 들려오자 몇몇 근엄하신 분들이 이런 말을 한다. "저게 뭐 중요한 뉴스라고 저 난리냐. 저들이 정책을 만드냐, 정치를 하냐"라고 말이다. 뉴스 가치로 봤을 때 정책적으로 중요한 내용이 있고, 사회적으로 중요한 내용이 있다. 연예인의 자살은 정책적으로 중요한 일은 아니다. 그게 경제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거나, 어머니들의 장바구니를 무겁게 만들지는 않는다. 그러나 이는 사회적으로 분명 중요한 내용이다. 대중의 심리는 움직이고, 호기심을 움직이고, 이는 다시 사회 구성원인 개개인에게 영향을 미친다. 크게는 경제, 사회까지 흔들 수 있다. (물론 이는 수치적으로 증명은 불가능하다)

서태지와 이지아는 분명 '신비주의' '미혼' 등의 이력으로 인해 대중들을 기만했다. 여기에 정우성까지 개입되어 사실상 추잡한 느낌마저 준다. 어느 사람은 "이들이 뭘 잘못했냐"고 말한다. 법적으로 문제가 없어도 도의적으로 문제가 되는 경우가 이것이다. 이들에게 성직자와 같은 도덕성을 요구하는 것이 아니다. 최소한 거짓을 말하지 않는 태도를 요구하는 것이다. 그들을 사랑하는 대중이 있기 때문이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