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셰익스피어의 희곡 ‘햄릿’은 드라마, 영화, 뮤지컬, 연극 등 수많은 형태로 대중들과 만나왔다. 너무 많이 알려졌기에 사람들은 기본적인 스토리만을 보고 ‘햄릿’을 찾지 않는다. 누가 연출하고 누가 각색하고 누가 연기했느냐에 따라 어떤 맛이 나올 지에 관심을 가진다. 연출자가 어느 포인트에 힘을 주느냐에 따라 ‘햄릿’은 다양한 색깔을 낸다.

서울시극단 창립 15주년 기념 정기공연으로 무대에 오른 연극 ‘햄릿’은 대학로 간판 연출가 박근형씨가 2011년 현재 시점에서 재해석했다는 면에서 이전 햄릿과 다른 느낌을 선사한다.

불이 켜진 무대는 ‘코션’(CAUTION)이라고 쓰인 2층짜리 컨테이너를 보여준다. 검은 정장 차림의 햄릿, 회색 정장에 자줏빛 베스트를 입고 등장한 삼촌 클로어디스 등 무대 위 배우들의 옷차림은 햄릿의 배경이 현대로 넘어왔음으로 알려준다.

대사도 현대적이다. 아니 현실적이다. ‘조간신문도 짜증난다’ ‘너희들의 엿 같은 하느님’ ‘방사능 낙진’ 등의 말은 웃음과 함께 의미를 더했다. 휠체어를 타고 놀 듯 등장해 ‘사느냐 죽느냐 그것이 문제로다’를 읊는 햄릿의 모습은 한층 가벼워졌다. 그렇다고 무게감까지 내려놓은 것은 아니어서 이전 햄릿들과 비교해 떨어지지 않는 균형감각을 유지한다.

또 첫 장면에서 “성벽 위에서 매일 밤 불꽃놀이 축제가 벌어진다. 누구냐, 너는 누구냐, 나는 누구냐”라는 대사는 많은 것을 시사한다. 소통되지 않는 현재의 대한민국을 풍자했다는 해석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쉽게 말하면 이명박과 현 정권에 대한 비꼼이다. 명박산성은 그래서 우뚝 서있다.

연극의 또다른 강점은 스피드다. 배우들의 빠른 대사 처리와 쉴새없이 바뀌는 장면들은 관객들의 시선을 다른 곳으로 돌리지 못하게 한다. 이는 오필리어가 아버지의 죽음으로 미쳐서 죽음에 이르는 장면을 더욱 애절하게 만든다. 관객들이 숨을 쉬는 타이밍에 가장 감정 몰입도가 높은 장면을 배치했기 때문이다.

연출가 박근형 씨는 김철리 서울시극단장과의 대담에서 “2011년 지금을 살아가는 우리들이 갖고 있는 동시대적 질문을 햄릿이라는 텍스트를 통해서 던져보고자 했다”며 “물론 그 질문이 제대로 전달될지 관객들이 거기에 대해서 어떤 반응을 보일지는 미지수지만 남의 나라 얘기가 아닌 우리 얘기로 전달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