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전주국제영화제는 국내 3대 영화제 중 하나로 독립영화 등을 상영하며 영화의 다양성을 꾀한다. 그런데 올해 와본 전주국제영화제는 그동안 고질적인 문제를 그대로 껴안은 채, 뭔가 빠진 느낌을 선사했다. 뭘까.

고질적인 문제는 영화 그 자체에 쏠린 관심이다. 관객들이 주로 찾는 영화는 GV(관객과의 대화)가 이뤄지는 영화들이다. 즉 이미 상영되었던 상업영화들에 몰린다. 이들 영화의 표는 구하기 어렵다. 그러나 해외 영화들은 의외로 표 구하기가 어렵지 않다. (시간만 잘 맞춘다면). 매년 이 부분은 참 아쉬웠다. 전주국제영화제의 의미가 단순히 표 판매의 산출로 따진다면 '성공적'이라고 할 수 있지만, 의미있는 영화의 상영이라는 측면에서는 과연 성공했을까라는 의문이 남는다.

또하나는 스타들의 실종이다. 부산국제영화제는 개막식이 끝나면 적어도 2~3일은 부산 해운대 근처에서 스타들을 만날 수 있다. 전날까지 술 먹고 아침에 산책나온 스타들도 볼 수 있고, 술집 한구석에서 영화 관계자들과 만나는 스타들도 볼 수 있다. 물론 영화제의 기본적은 성격이 다르니, 전주에서 이같은 분위기를 기대할 수는 없다. 그러나 레드카펫 행사가 끝나자마자 일정이 있다고 서울로 올라가버리는 배우들의 모습은 여전히 전주국제영화제의 위치를 알게 해준다. 그들에게 영화제는 그냥 자신들의 사진을 찍어주는 장소 쯤으로 여기고 있는 것이다.

너무 단정하게 정리된 영화의 거리도 아쉽기는 마찬가지다. 지난해와 달리 천장을 설치해서, 거리가 꽉 찬 느낌이 있긴 하지만 이 때문에 도리어 축제의 느낌은 사라졌다. 거리 양측의 노점상 등이 사라진 것도 축제를 살리지 못한 느낌이다. 게다가 관객들도 그다지 북적대는 기분을 들지 못하게 했다. 물론 오늘 토요일과 내일 일요일이 어떨지는 모르겠지만, 지난해 금요일 오후와 비교하면 전주시민들이나 영화 관객들의 축소는 이미 눈에 보였다.

이는 또다른 것에서도 찾을 수 있다. 바로 영화를 취재하는 기자들의 모습이다. 현저히 줄어들었다. 대부분 개막식을 끝내고 서울로 올라갔는지, 거리에서 촬영하거나 인터뷰하는 모습을 많이 보기 어려워졌다.

영화제가 너무 화려할 필요는 없다. 그러나 화려함은 스타와 관객을 불러모은다. 그리고 이는 영화제에 참여하고픈 수많은 영화를 다시 생산해낸다. 전주영화제가 아쉬운 것은 이때문인 듯 싶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