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12회 전주국제영화제 두 번째 날. 영화제 두 개의 프로젝트 중 하나인 '숏숏숏'이 첫 선을 보였다. '숏숏숏'은 국내 단편영화의 제작활성화를 위해 지난 2007년부터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직접 제작한 영화를 상영하는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사랑'을 화두로 '똥파리'로 명성을 얻은 양익준 감독과 '지금 이대로가 좋아요'의 부지영 감독이 참여했다. 양 감독은 ‘미성년’, 부 감독은 ‘산정호수의 맛’을 ‘숏숏숏’의 결과물로 내놨다.

두 개의 영화를 보던 중 눈길이 가는 배우가 보였다. 바로 '미성년'에 나온 여자 배우 류혜영. 류혜영은 극중 여고생인 '민정' 역을 맡았다. '미성년'은 30대 남성 '진철'(허준석 배우가 연기했다)과 '민정'의 사랑 이야기를 다뤘다. '진철'과 '민정'은 우연히 하룻밤을 보내게 되는데, 이때부터 '민정'은 '진철'에게 호감을 느낀다. 미성년자의 대쉬에 당황하는 것은 당연. 그러나 '민정'의 당돌함에 '진철'도 호감을 느끼기 시작한다.

류혜영은 사실 배우로서는 초짜다. 듣기로는 단편 영화 한편에 출연한 적이 있다고 한다. 그러나 아해가 기억하는 것은 연극 '닥터 이라부'에서 연기한 섹시 간호사 역이다. 무대에서 뻔뻔하게 연기했던 모습이 고스란히 스크린으로 옮겨온 것이다. 큰 키에 늘씬한 외모와는 달리 엉뚱한 모습도 보였다.

영화가 끝나고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류혜영은 발언은 다소 딱딱한 회장 분위기를 확 바꿔놓았다. "'똥파리'를 안봤다고 했더니 양익준 감독님이 갇아놓고 보게 했다" "지난해 친구들과 전주영화제 놀러와서 내년에는 꼭 (배우로) 오겠다고 했는데 정말 그렇게 됐다. 이제 다른 약속을 해야겠다" "감독님은 변태 같으시다" 등등의 발언은 순식간에 굳어있는 기자들의 표정을 밝게 했다.

이 영화는 부지영 감독의 '산정호수의 맛'과 함께 6월 9일 날 일반 개봉될 예정이다. 영화가 많은 돈을 들여 상업적으로 만든 것이 아니기에, 흥행에 대해서는 뭐라 말하기 어렵지만, 그것을 떠나 작품만 잘 만난다면, 혹은 양 감독이 흥행을 목표로 만든 영화에 류혜영을 제대로만 쓴다면 제법 괜찮은 여배우가 충무로에 탄생할 지 모른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