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인사가 만사다’. 사회생활하면서 이 말이 정말 진리임을 깨달았다. 사람 한명을 어느 자리에 어떻게 앉혀 놓느냐에 따라 조직의 흥망이 결정된다. 지금 이 나라꼴이 그렇다. 대선 1년이 지난 후에도 이렇게까지 정부와 정치권이 무개념으로 일관된 적을 본 적이 없다.

 

그리고 그것을 가장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사람이 해양수산부 장관이라는 자리에 앉아있는 윤진숙 아줌마다.

 

여수 앞바다 기름유출 사고와 관련해 현장에서 입을 막은 것과 관련해 감기 때문이었다라고 해명한 것까지는 그렇다 치자. 자기가 계속 구설수에 오르는 이유가 인기가 있어서라고 돌덩어리 뇌상태의 발언까지도 뭐 이해하려 정말 노력했다. 그런데 5일 발언은 정말 이 사람이 해양수산부 장관이 맞나 싶다.

 

윤진숙은 국회에서 열린 당정협의에서 “1차 피해는 GS칼텍스, 2차 피해는 어민이라고 말했다. 같은 새머리당 이현재 의원조차 “GS칼텍스가 가해자지 왜 1차 피해자냐"면서 "도선사 관리 등 기강이 제대로 안 돼 있으니 인재이고, 그럼 GS칼텍스가 가해자 아니냐. 장관의 문제인식이 잘못됐다고 질타할 정도다.

 

그리고 계속 지적을 받자 억울하다는 웃음을 보였다고 한다. 그러다보니 또 같은 당 의원들에게 지적을 받았다.

 

아무리 새머리당이라고 하더라도 윤진숙 같은 인물을 더 이상 보호해주기는 어렵다고 판단할 것일까. 그날 자리의 분위기를 기사 등을 통해 읽고 있으면, 민주당 출신 장관을 앉혀놓고 새머리당 의원들이 추궁하는 모양새다.

 

이날 윤진숙의 발언은 대한민국 해양수산부 장관이라기 보다는 GS칼텍스 홍보이사 정도로 밖에 여겨지지 않았다. 어쩌면 GS칼텍스 내부에서조차 이런 윤진숙을 창피해 하지 않을까 싶었다.

 

제목에서도 말했듯이 이정도면 무개념도 정도를 넘어서 병신수준이다. 장관에 발탁될 때부터 도통 개념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으니 말이다.

 

어쩌면 이런 윤진숙을 발탁한 것은 박근혜의 신의 한수였을 수도 있다. 언제나 자신은 도덕적이며 문제가 되는 일들은 최종책임자인 자신이 아닌, 담당 책임자들이 알아서 하라는 식의 박근혜 입장에서는 윤진숙이 욕을 먹으면 먹을수록, 자신을 향한 비난의 화살은 사라질 것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박근혜가 아무리 못해도 윤진숙보다는 낫다라는 비교하는 마음도 없지 않으리라. 계속되는 장관들과 정부기관의 실수에 정확하게 선을 긋는 박근혜 입장에서는 윤진숙은 천사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나저나 저 아줌마는 언제 잘릴까.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