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엣지 오브 투모로우’(Edge of Tomorrow) : 1159분처럼 오늘에서 내일로 넘어가는 경계.

 

영화 엣지 오브 투모로우을 보기 전, 기본적인 정보와 리뷰를 읽고도 사실 이 제목과 내용을 매칭시키기 어려웠다. 뭐 죽음이 계속 반복된다는 것, 이를 통해 최강의 전사가 된다는 거. 이 정도 정보로 영화의 흐름을 맞추기는 어렵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이는 영화를 가장 흥미진진하게 보는 키워드로 적용됐다.

 

일본 장르문학의 대가 사크라자카 히로시의 라이트노벨 올 유 니드 이즈 킬’(All You Need Is Kill)을 영화화 한 엣지 오브 투모로우는 타임루프 액션 블록버스터라는 쉽지 않은 장르를 관객들에게 굉장히 재미있게 제시했다.

 

여기서 스토리 정리.

 

전쟁터에서 한 번도 싸워본 적이 없고 공보 일을 맡은 미군 장교 케이지 소령(톰 크루즈)은 장군에게 개기다가 훈련병으로 강등해 외계종족 미믹과 싸우는 전쟁터에 투입된다. 훈련소에게 케이지는 장교 사칭 및 탈영병 대우를 받다가 전선에 투입된다. 그러나 외계인의 피를 뒤집어 쓰며 죽게된다. 그 순간 케이지는 훈련소로 끌려오는 때로 되돌아온다. 그리고 다시 똑같은 과정을 거쳐 전장에 투입된다. 죽고 살아나고 투입되고를 반복하던 케이지는 여전사 리타(에이미 블런트)를 만나 자신이 왜 그렇게 되었는지를 알게된다. 그리고 이 외계종족과의 전쟁을 종식시킬 키가 자신에게 있음을 알게된다. 이후에는 영화 보면 알게된다.

 

영화는 거대한 할리우드식 블록버스터에 톰 크루즈의 뛰어난 연기 그리고 곳곳에 배치된 웃음을 적절히 조합해 관객을 끌어들인다. 혹자는 죽었다-살아났다하는 과정이 너무 복잡해서 어지럽다고 말하지만, 이 또한 깨알 재미를 선사한다. 그리고 솔직히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이 복잡함은 그다지 신경 쓰이지 않는다. 몇 번의 죽음을 거친 뒤의 톰 크루즈의 태도와 향상되는 전투력 때문이다.

 

일부에서는 영화에 뭐 이런저런 의미를 부여하기도 하지만, 이 영화는 그냥 전형적인 킬링타임용영화다.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그러나 돈을 내고 티켓을 산 다음 보는데는 후회는 없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