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민주당 대통령후보 토론회를 봤다. 내용이야 솔직히 들을만한 것도 없었다.
경제 어쩌구저쩌구에 전국에 뭘 짓겠다는 것은 왜 이리 많은지. 나름 영향력있는 정치인들로서 지금까지 그에 걸맞는 모습을 보여주지도 못했으면서 마치 대통령되면 도깨비방망이처럼 뭐든지 뚝딱 만들어 낼 수 있다고 말하는 것이 한심하다. 물론 이 내용은 민주당뿐만 아니라 통합신당도 마찬가지다.

그런데 가만히 보니 민주당 세 명의 주자가 모두 노무현때문에 한번씩 고개를 숙인 인물이다.

이인제는 지난 2002년 경선때 노무현때문에 떨어져나갔다. 한창 자신이 잘 나갈때는 별 말 없더니, 밀리니까 노무현을 위한 경선이라며 방방 뛰다못해 별 희한한 색깔론까지 들고 나왔다. 민주당이 이인제를 받아들였다는 사실도 어이없는데 대선출마하겠다고 나온 어처구니없는 사태를 당내 사람들이 그대로 놔두는 것 보면 신기할 따름이다.

김민석, 일명 김민새. 정몽준에게 붙으며 노무현 신나게 욕하다가 합친후 노무현이 대선후보가 되자 바로 갈 길없이 네티즌들에게 욕만 먹었던 존재. 당시 김민석 홈페이지에 김민새 등이 자동으로 거부되는 일도 있었다.

조순형. 안타까울 뿐이다. 개인적으로 정치인중에 가장 뛰어나고 대통령이 되어도 손색이 없다고 생각하는 분이다. 민주당의 세만 강했어도 한번 해볼만한 인물이다. 그러나 이 분 또한 탄핵때문에 노무현에게 물 먹은 사건을 겪었다.

노무현이 만일 이 토론회를 봤다면? ^^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