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민이 이명박을 대통령 만들어주고 한나라당 지지율을 고공행진 시켜준 이유는 뭘까. 노무현 전 대통령과 열린우리당에 대한 반발때문이었다. 결코 한나라당 자체를 좋아해서가 아니었다. 그리고 그 반발은 집권당이라는 숙명에 기인한다.

이제 그 돌팔매를 한나라당이 맞아야 한다. 그런데 집권 한달도 안되어 돌팔매 정도가 아니라 아예 정으로 맞아야 정신 차릴 정도로 어이없는 모습을 연출하고 있다.

청와대는 조율되지 않은 발언으로 정부와 발맞추지도 못하고 있고 당은 내부분열로 와해 직전까지 가고 있다.

이번 총선이 한나라당의 안정론과 민주당의 견제로의 대결이라고 말하는데, 한나라당 내부 자체가 안정되지 못했는데 어떻게 안정론을 내세울지 궁금하다.

결국 이래저래 따져보면 이제 정권 잡았으니 자기들 몫 챙기겠다는 것이다. 국민들은 어찌되었든 일단 내가 국회의원 되고 내가 내 몫 챙기고 내가 국민위에 군림 한번 해보자는 것이다. 총선이 4월 9일인데 거의 대부분의 국민이 자신의 지역구에 나온 후보자들의 선거 공약조차 모른다. 권력다툼이 그나마 한번 국민들이 어깨에 힘주는 날에 그것조차 제대로 하지 못할 듯 싶은 것이다.

언론들도 고민이다.

한나라당 하는 꼴을 보니 제대로 까야하는데 정권 초반이고 하니 눈치만 본다. 그리고 한번 슬쩍 건드리려고 하려면 민주당을 어거지로 껴맞춘다. 한나라당은 내부분열이고 민주당도 반쪽짜리 개혁공천이라고 '='를 시켜버리는 것이다. 제대로 된 비판은 보지도 못한다.

5년 앞날을 1개월만에 판단하게 만든 대단한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이다.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