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들은 글과 보고, 말을 듣고 마음을 움직인다. 그리고 그 마음은 곧 행동으로 나타나게 마련이다. 또 시대가 어지러우면 별 거 아닌 것 가지고 의혹의 눈길을 보내기도 하고, 불신하게 된다.

네이버가 17일 메인에 뉴스를 배치하는 것을 보고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

네이버가 주요 뉴스를 배치하는 메인 상단 5개 뉴스 중에 눈에 먼저 가는 것이 "'촛불 꺼질라' 대책회의 고심"이라는 뉴스다. 뉴스 제목을 출처인 연합뉴스가 달았고, 클릭스 뉴스페이지로 바로 넘어가는 것이 아닌 '핫이슈'로 넘어가지만 그 제목을 전면에 내세운 것 자체에 심정적인 거부감이 일었다.

저 제목에서 이어지는 생각은 바로 "그래 사람들이 지쳐가는군"이라는 제 3자의 형태로 모두가 돌아설 수 있다는 것이다. 사람들이 적극적 참여자로 변하는 것은 여론에 자신이 중심에 서있다고 느꼈을 때이고, 그 안에서 '거대함'이라는 느낌으로 다가오는 '국민 권력'을 보았을 때이다. 그런데 집회가 소수만 참여하는 '특정 세력화'하는 순간 사람들은 제 3자로 변하고 만다. 그런데 그 제 3자로의 변화가 현장에서의 소식, 특히 뉴스를 통해서이다. 하루 수억의 페이지뷰를 자랑하는 네이버를 통해 사람들은 사실이든 아니든 '촛불이 식어간다'는 현상을 그냥 받아들이게 되는 것이다.

다음으로 가보자.

메인에서는 물론 주요 뉴스에서도 이 뉴스는 찾아볼 수 없다. (혹 제가 못찾는 것일 수도 있으니 찾으신 분은 캡쳐를~)

대신 주요뉴스에는 이문열이 "촛불 장난 오래하면 데일 것"이라는 발언을 한 것과 조갑제와 이문열이 보수단체 총궐기에 앞장서는 것이 아니냐는 뉴스를 올렸다. 역시 이 두 뉴스는 네이버 주요 배치에서 찾아볼 수 없다. 이 편집방식이 맞다는 것은 아니다. 단지 네이버와 극명한 색깔 차이를 분명히 보여주고 있음을 알려주는 것이다.

촛불이 꺼지길 바라는 네이버와 다시 타오르기 바라는 다음의 승부는 '촛불집회'가 가져온 또다른 볼꺼리일 수도 있을 것이다.

- 아해소리 -

ps. 분명 네이버의 뉴스배치에서 '촛불이 꺼지고 있다'는 현상을 알려주고 싶은 마음보다는 '촛불이 꺼져야 한다'가 느껴지는 것은 왜일까.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