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3일 청와대 대변인 브리핑을 보자

* 독도 영유권 日교과서 해설서 표기 통보 관련

후쿠다 일본 총리가 지난 9일 일본 홋카이도 도야코에서 열린 한일정상회담에서 “교과서에 독도의 영유권을 일본으로 명기하겠다”는 방침을 우리측에 전달했다는 일부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9일 G8 확대정상회담에서 일본 총리와 가졌던 짧은 비공식 환담 자리에서는 그 같은 의견을 주고받은 일이 없다. 오히려 이 자리에서 이명박 대통령은 “일본 교과서 해설서에 독도의 영유권 표기 가능성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전달”했으며, 이에 대해 후쿠다 총리는 “우리 정부의 입장을 충분히 알겠다”고 답변한 것이다.

독도는 역사적으로나, 지리적으로나 국제법적으로 엄연히 대한민국의 영토인 만큼 결코 분쟁의 대상이 될 수 없다는 것을 거듭 분명히 밝힌다.

결론은 간단하다. 일본 정부 눈에는 이명박 대통령의 말 뿐만 아니라 존재 자체를 아예 취급하지 않았던 것이다. 미국에 쩔쩔 매고 중국 가서는 무시당하고, 국내에서는 욕 먹고 사과하더니 이제는 일본에게는 씹히기까지 했다. 과격한 표현이라고? 위의 대변인 글을 다시 읽어봐라. 그러면 얼마나 무시당했는지 알 수 있다. 대비할 생각은 하지 않고 무조건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만 일관하는 태도에서 뭘 바랄 수 있는지 원.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