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상호 MBC 기자가 5일 오전 트위터를 시끄럽게 만들었다. (1보)라는 타이틀을 달고 장자연 사건에 국가정보원이 개입되었다는 글을 올렸다. 이어 "분당서, 장자연 사건 국정원 불법 개인 알고도 조사 안해"라는 글을 올렸고, 트위터리안들이 자세한 내용을 묻자 "오늘 오후 6시 '손바닥뉴스'에서 보도해 올리겠습니다"라고 예고했다.

'장자연 사건'. 근 4년내 연예인의 자살이 정치권과 사회를 이렇게 흔든 사건도 없었다. 2009년 3월 7일 분당 자택에서 장자연이 자살할 때까지만 해도, 사람들은 무명의 여배우가 뜨지 못해 자살했다고 생각했고, 언론들 역시 단신 수준에서 이 내용을 다뤘다. 그런데 일명 '장자연 리스트'라 불리는 명단이 나오면서 대한민국은 발칵 뒤집힌다.

리스트에는 언론사 사장부터 시작해 사회 지도층들의 이름이 언급됐고, 이들은 장자연 소속사 대표로부터 술과 성접대를 받았는데, 이 접대를 행한 이들이 장자연을 포함해 신인 여배우들이라는 것이다. 즉각 거론된 언론사들은 그런 일이 없다는 식의 보도를 내보냈고, 그 외의 매체들은 제대로 조사해야된다고 보도했다.

연예계 역시 흔들거렸다. 당장 매니저들은 얼굴도 못 들고 다녔고, 여배우들에 대한 시각은 차가워졌다. 일부의 일이고, 사실상 그런 일들은 일어나지 않는다고 연예계에서 항변하고, 자정노력까지 선보였지만, 한동안 연예계도 가라앉는 분위기였다.

아무튼 이런 분위기가 어느 정도 지나고 장자연 사건에 거론된 인물들이 문제가 없다고 결론이 나자 축소조사 의혹이 일었다. 장자연소속사 대표와 매니저만 각각 징역 4월에 집행유예 1년,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160시간을 각각 선고받았을 뿐이다.

그런데 SBS 8뉴스가 지난해 3월 이를 다시 거론했다. 장자연이 생전에 작성한 편지 50여 통을 입수했다며, 경찰의 부실 수사 의혹을 제기한 것. 그러나 이 편지 역시 위조로 판명나고 SBS는 오보에 대한 사과 방송을 내보냈다. 하지만 SBS 담당 기자들은 장자연 사건에 대한 의욕을 꺽지 않았다.

이런 상황에서 이상호 기자의 국정원 개입 주장은  또 한차례 세상을 흔들 가능성이 크다. 게다가 이상호 기자의 이력때문에 사람들이 이상호 기자를 바라보는 시각은 믿음에서 출발한다. 과거 삼성 X-파일 보도를 비록해 굵직한 사건을 세상에 알린 이상호 기자이기에, 사람들은 오늘 오후 6시에 무엇이 어떻게 나올지 기대하는 것이다.

장자연 사건 당시 연예계에서는 사실 '터질 것이 터졌다'라는 말과 동시에 '그러나 아무것도 알아낼 수 없을 것'이라는 말을 동시에 내뱉었다. 그리고 그것은 현실화 됐다. 망자가 말을 할 수 없고, 사건에 개입한 사람들은 모두 부정하기 때문이다.

- 아해소리 -

 2011/04/01 - [미디어 끄적이기] - KBS, 9시 뉴스 보도 정신? 무모함?…나탈리 영화 공개
2011/03/11 - [세상 끄적이기] - '장자연 사건' 음모론의 제기, 그러면 남는 거 있나.
2010/07/02 - [미디어 끄적이기] - 박용하 자살과 차분해진 언론들.
2009/09/04 - [일상에서의 생각] - 자살, 노환, 병…매월 사라지는 유명인들에 명복을.
2009/03/20 - [미디어 끄적이기] - 중앙일보 "리스트 사실이라면 장자연 대스타 됐을 것"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