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해'가 평소 가지고 다니는 물품들 중에 배터리라는 것이 꼭 필요한 제품이 무려 4가지 (싸가지 아니다). 3년 정도 사용한 노트북과 오래된 기종이지만 이제 막 바꾼 휴대폰 그리고 동영상 플레이가 가능한 MP3와 조금 오래된 작티.

뭐 전체적으로 꼭 따져보지는 않았지만, 대개 노트북은 풀로 사용하면 3~4시간 정도 가는 편이고, 휴대폰은 하루에 배터리 한번정도는 갈아준다. MP3는 하루 정도 가는 편이고, 자주 사용하지 않는 작티는 2~3일 사용한다. 문제는 동영상을 플레이했을 때다. 노트북은 2시간 정도에서 끝나고, 휴대폰이나 동영상이 재생되는 MP3는 말할 것도 없다. 여기에 DMB 등을 켜놓으면 배터리가 2개 정도 필요한 상황이다.

기기 별로 다를 수 있기 때문에 꼭 '이거다'라고 말하기는 어렵지만, 배터리 때문에 신경 쓰는 적이 한두번이 아니다. 많은 기능을 보유할수록 배터리는 더 많이 더 빨리 자신의 능력을 저하시킨다. 고유의 기능만을 담당할 시에는 의외로 오랜 시간 목숨을 연명한다. 그런데 이게 참 완전방전에 완전충전을 지향하는 입장에서 3시간짜리 배터리가 1시간만 남은 경우 고민에 빠진다. 충전을 해야하는지, 하지 말아야 하는지 말이다. 노트북 배터리 1시간은 순식간이다.

어느 하루는 우연찮게 노트북, 휴대폰, MP3 모두가 배터리가 방전됐다. 전날 어느 정도 여유가 있다고 생각했는데, 일이 폭주하는 바람에 손쉽게 배터리가 나간 것이다. 결과는 하루 종일 빌빌 댔다. 노트북과 휴대폰, MP3가 거추장스러울 정도였다.

무한 배터리가 존재하기는 힘들지만, 간혹 휴대폰이나 노트북 기능보다는 배터리부터 어느정도는 해결을 해줬으면 하는 바램이 선다. 자신들이 자랑하는 기능을 십분 발휘할 수 있도록 말이다.

그러다보니 어느새 내가 '배터리 충전 지향형' 인간으로 바뀌고 있는 것 같다. '배터리 10% 남았습니다'가 어느 새 사람 마음을 뒤숭숭하게 만드니 말이다.

-아해소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