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개최될 MBC 연기대상에서 최대 관심사는 무엇일까. 연기자 관련 매니저들이나 관계자들 입장에서는 고현정의 참석 여부다.

우선 복귀후 과거사를 잠깐 살펴보면. 2006년 대한민국영화대상에서 '해변의 여인'으로 여우주연상과 신인상 2개 부문에 지명되었지만 행사장에 나타나지 않았다. 부산영평상은 고현정에게 신인여우상을 주었지만, 역시 고현정은 나타나지 않았다.

드라마 '여우야 뭐하니'로 2006 MBC연기대상 최우수 여자연기상 후보에 올랐지만 역시 현장에 나타나지 않았다. 2005년에도 SBS연기대상에 10대 스타상 수상자로 호명되었지만 고현정은 그자리에 없었다.

2007년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44회 대종상영화제에서 '해변의 여인'으로 신인여우상 후보에 올랐지만 나타나지 않았고, 역시 같은 해 MBC 연기대상 대상 후보에 올랐지만 불참했다.

이에 대해 고현정은 무릎팍도사에서 "뻘쭘하지 않고 즐길 수 있는 자리라면 얼마든지 나가겠다"며 "그렇게 인기 있었던 작품도 없었기에 연말 시상식에 나갈 처지가 아니었다"고 불참 이유를 설명했다. 또 최근 인터뷰에서도 "꼭 레드카펫을 밟아야 하나요? 그냥 작품으로 사람들과 만나고 인정받으면 되는 것 아닌가요?"라며 시상식 참석에 대해 다소 부정적인 표현을 했다.

그렇다면 올해는 어떨까. 드라마 '선덕여왕' 정도면 인기 있었던 작품이 아니었을까. 물론 이에 대해서도 반반의 의견이다. '선덕여왕' 초반 "선덕여왕이 아니라 미실이다"라는 말을 들었고, 중반을 넘어 고현정의 퇴장과 함께 시청률 하락을 맛볼 정도로 선덕여왕에서 고현정의 존재는 특별했다. 그러나 고현정은 결국 '선덕여왕' 종방연에 불참했다.

이에 대해 사람들의 평가는 다양하다. 대중의 인기를 먹고사는 연예인으로서 의무(?)를 하지 않는다는 평가부터, 개인적인 판단에 의한 것인데 이를 강요할 수 없다는 평가도 있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사람들은 작품에서 만나는 고현정 뿐만 아니라 편안하게 무대에 오른 고현정도 기대한다는 것이다. 무릎팍도사에서와 같은 편안한 모습을 말이다.

만일 고현정이 MBC연기대상에 참석만 한다면 수상 여부와 관계없이 최대 관심을 받는 것은 물론 MBC로서도 횡재인 셈이다. 그러나 만일 불참한다면 MBC로서는 또다시 구설수에 휘말릴 수 있다. 이래저래 MBC로서는 고민이다.

-아해소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무무 2009.12.28 21: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만큼 대회의 권위가 없다는 것이겠죠.
    정말로 오스카상이나 노벨상처럼 명예롭고 자긍심이 강한 대회라면 모를까 툭하면 공동수상이고, 온갖 기괴한 상들을 만들어서 사람들에게 뿌려주고, 연기자들이 올까 안올까 눈치나 보는 대회가 무슨 권위와 자긍심이 있다고 오고 싶을까요?
    오히려 포토타임이 더 부담스럽죠.
    괜히 왔다가 김남주, 이요원이랑 공동수상 하느니 집에 있는게 나을겁니다.
    모래시계 당시의 수상대회랑 비교하면 지금은 애들 장난이잖아요?
    연기대상이나 연예대상이나...

  2. 온돌공주 2009.12.28 2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현정의 미실 연기를 어느 누가 따라 올 수 있을까?
    그간의 연기 경력과 인생역경으로 인해 속 깊은 곳에서부터 뿜어져 나오는 그녀만의 카리스마!
    아무도 따라 오지 못하는 연기력을 가진 그녀가 진정한 1인자인 것이다!
    표정변화 별반 없이 소리만 뻑뻑 질러대는 이요원이 라이벌일수 있으랴? 아줌마니까 아줌마 역할은 당연히 자연스럽게 나올수 밖에 없는 김남주가 라이벌일수 있으랴?
    만약 이 중 공동 수상이 나온다면....
    아마도 주최측의 농간이 아닐 수 없으리라~~~

  3. 강규리 2009.12.28 23: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온돌공주님은 많이 착각을 하시나 보구나?
    고현정이는 인격이 덜 된 게 아니구요?
    건방지게 지가 뭔데 안 나와?
    선배님들은 다 와 있는데>>
    지가 좀 인기 있다고 착각을 하시나?
    사람부터 돼야지?

    • 화통 2009.12.28 23:37  댓글주소  수정/삭제

      시상식 안 나가면 사람 아닌가보죠.

      시상식에 대한 나름대로 철학이 있어 안 나가나본데

      많이 꼬이셨네요ㅣ

  4. 몽실몽실 2009.12.29 03: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우가 작품에 자신의 능력과 열정을 쏟아부어 시청자에게 즐거움과 감동을 선사하는 것은 기업이 좋은 제품을 생산해서 소비자들에게 판매하는 것과 같습니다. 하지만 소비자가 그 제품을 다시 구매하게 하는 요인은 제품 자체의 품질과 다자인을 보고 고르는 것도 있겠지만, 그 제품을 구매한 후 일정기간 동안 제공하는 A/S의 만족도 또한 큰 비중을 차지한다고 봅니다.

    배우에게 있어 시상식의 참가는 A/S의 한 형태인 것이죠. 작품에서 배역에의 몰입으로 인해 소비자들에게 좋은 제품을 만나는 기회를 주었다면, 배역의 분위기에서 벗어나 함께 소통할 수 있는 자리에 나와 소비자들에게 A/S를 제공하는 것이 바람직한 배우의 역할일 뿐더러 진정으로 팬들을 사랑하는 방법이 아닐까 합니다. 인터뷰나 기자회견 때마다 팬들에게 감사한다고 말하는 것이 가식이 아니었다면 말이죠.

    • 양봉순 2009.12.29 12: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바보가 아닌이상 팬들이 자길 살리고 있다는걸 어떤 연예인이든지 다 알고 있을꺼에요...

      그렇다고 시상식 같은곳에 안 나온다고 가식은 아니죵 ^^

  5. montreal florist 2009.12.29 0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뭔가 상하나는 타겠져, 타야할 거 같아여, 참 잘 햇는데여

  6. 고씨 아줌마의 계획이 한눈에 보이더만 2009.12.30 05: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긴 이혼당해 쫓겨나와서 찌질하면 무슨 망신이야..
    별짓을 다해서라도, 조작을 해서라도 뜬것처럼 보여야하겠지..
    계획하고 작정해서 고씨 띄워주는게 티가 너무 났다..

    무릎팍 나와서 갑자기 밝은척에 2인자를 강조했던것부터 미실을 염두한거고
    선덕 시작부터 끝까지+ 드라마 하차한 뒤에도 12월 내내
    대상받으려고 계속해서 물밑작업에 지금까지 언플 쉬지않았고

    연말 다되가니까..하루에 기사 매일 하나씩
    무엇이든 고현정 연관된건 다같다붙여서
    기사화해서 언플해주고
    여론을 슬금슬금 점쳐보는거,,.

    애초부터 목표는 뻔한거였으면서 참석을 하네마네 언플에..
    아--유치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