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아가 친일파의 후손이라며 논란의 중심에 또다시 섰다. 아무래도 이지아는 2011년을 최악의 해로 선정해도 될 듯 싶다. 서태지와의 이혼 소송, 컴백 드라마의 낮은 시청률과 조기 종영, 그리고 이제는 조부의 친일파 전력 논란까지.

논란은 이렇다. 한 매체가 정대철 민주당 상임고문을 인터뷰하면서 이지아가 김순흥의 손녀임이 알려졌다. 김순흥은 일제 강점기 말미 서울 종로에서 비단상을 하며 재산을 불렸고 교육 사업에 뛰어들어 1976년 서울예술고등학교에 평창동 부지를 넘기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또 경기고의 전신인 제일고보의 이사, 학교법인 이화학원 이사 등을 지냈고 지난 1981년 세상을 떠났다.

하지만 김순흥은 친일인명사전에 게재된 인물로, 37년 국방헌금 1만원 헌납을 시작으로 비행기 대금, 국방헌금 등에 헌납했던 인물로 알려졌다. 1만원은 현 시가로 약 5억 원 정도된다는 계산까지 나왔다.

또한 반일운동에 대항해 조직된 친일단체 '동민회'에서 활동했으며 공익을 위해 사재를 기부한 사람에게 일본 천황이 주는 감수포장을 받았던 인물이다.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임시정부 당시 김구 선생이 작성한 친일파 숙청 명단에도 김 씨가 언급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한 이지아의 사촌이라고 주장하는 이는 "이지아 할아버지, 내 외할아버지가 갑자기 친일파로 몰리게 됐다. 돈은 원래 일제시대 전부터 많이 있었고, 일제시대 때에는 일본 정부에 정치 자금을 강제로 추징 당한 것 뿐"이라며 "일제시대 때 세금 많이 내면 다 친일파가 되나 보다"라는 글을 올리며 논란을 가중시켰다.

사실 친일파는 비판받아야 마땅하지만, 그 후손들에게까지 비판의 잣대를 들이대야 하는 가에 대해서는 논란이 많았다. 조상이 잘못했다고 후손까지 비난을 받아야 한다는 것이 온당한냐는 점이다.

사실 연좌제 등에 대한 거부감이 심한 나로서는 당연히 온당하지 않다고 본다. 친일파의 자식이라고 손가락질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여기에는 후손들 입장에서 한 가지 행동은 필요하다고 본다.

바로 사과다. 비록 자신은 잘못이 없더라도, 그 친일의 대가로 자신들의 혜택을 받았기 때문이다. 그 혜택에 대한 결과가 법적으로 문제가 되지 않는다면 박탈하지는 않겠지만, 적어도 그 혜택을 누리게 된 과정에 대한 사과는 선결되어야 한다.

이지아에 대해서도 난 마찬가지의 행동이 제시되어야 된다고 본다. 그 이외의 행동은 사실상 무의미하다. 이를 비판한다면 그 또한 '뻘짓'에 불과하다.

- 아해소리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 2011.12.21 1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좌제는 죄값을 치른 사람의 후손들에게나 해당하는 말이죠

    김순흥이 친일짓 한 댓가로 죄값을 치뤘나요?

    잘 먹고 잘 살다가 죽었습니다

    그 재산 그대로 후손들이 물려받았으니

    그 후손들에게 연좌제니 뭐니 하는 용어는 어울리지 않습니다

    죄를 지은 사람이 죄값을 치뤘는데

    그와 관련 없는 후손들이 비난을 받을때나

    연좌제 적용을 언급할 수 있는겁니다

    연좌제 얘기는 빼죠


    그들 재산 이제와서 뺐기도 힘듭니다

    그러니 친일인명사전에 오른 악질 of 악질 친일파 할아버지를

    "덕망있는" 할아버지라고 일제시대때 99칸 집 재산 자랑이나 하지 말고

    닥치고 조용히 살길 바랍니다

  2. 본문 동감 2013.08.15 0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연좌제에 거부감 많이 있는데, 공감이 많이 되네요. 가끔 극단적으로 말하는 사람들 보면 저 사람들 할아버지가 사실 친일이라고 밝혀지면 어떻게 할까....하는 생각도 들고요ㅎ
    대신 사과와 가능한 보상은 해야지요..일본도 해야 하는 것들...

  3. aa 2014.01.24 1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손이 친일파의 자손으로서의 비난을 받지 않고 연좌제에서 벗어나고 싶다면, 단순히 사과가 아니라 자신이 형성한 재산 이외에, 조상이 친일로서 형성한 재산은 모두 환수해야 한다고 봅니다. 죄는 가져가기 싫지만, 그 죄로 인해 형성된 재산은 내놓기 싫다는건 지극히 이기적인 생각이지요.

    재산을 잃고 싶지 않다면 연예인을 관두던가요. 독립운동가 후손은 아직도 가난하게 살고있고, 저 멀리 외국에서 고향땅을 그리워하며 돌아오지 못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그런데 친일파의 자손이, 친일행위로 인해 형성된 재산을 누리고 살고, 그게 TV에 나오면서 얼마나 누리고 사는지 자랑스럽게 비쳐지는걸 본다는건 말도 안되는 일이죠.

    게다가 이지아는 할아버지에 대해 자랑스럽다는 발언도 했고 그에 대한 입장표명이나 사과이야기도 없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다시 방송활동이라니 정말 어처구니 없어요. 이러니 우리나라에서 아직도 친일청산이 안되는구나 싶기도 하고요.

  4. ㅋㅋ 2014.04.27 09: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좌제는 가족 구성원의 책임감 차원에서라도 필요하다고 봄
    요즘 세상이 사기치고 가족명의로 돈 빼돌리고 감옥 몇 년 살다 나와서 떵떵거리고 잘사는거 연좌제가 없으니 그런거임

  5. ㅎㄴ 2016.09.13 05: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다치면
    지금 우리가 일본은 저리 생각하는 것도
    잘못된거지! 그리 가르치면서. .
    김무성이 박근혜 다 친일자식들이다!

  6. 친일후손? 2017.02.28 2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일 후손이 왜 죄가있을까요?
    동포들의 목숨과 독립운동가들의 목숨을
    팔아 넘긴돈으로 음식 쳐먹고 비싼 집 사고
    그 좋은 음식들이 몸에 흡수돼서 건강한 아기도
    낳고 그 아기는 그 좋은 환경, 독립운동가들의 목숨값으로 남부럽지 않은 생활을 했습니다.
    이게 죄 아닙니까?
    독립운동가의 후손은 친일오 가득한 현재에
    인정받지도 못하고 파지 주으며 살고있고
    이지아는 척살 1위 할아버지가 자랑스럽다 했습니다.
    매국노가 아직도 득실거린 이유 모르십니까?
    친일의 후손 까지 깡그리 잡아 죽였더라면
    지금 나라를 팔아넘김 후손들이 당당하게 사회진출하는것은 꿈도 못꿧을 것입니다.
    당신이 누리는 자유는 친일파가 준게 아니라
    목숨을 종잇장처럼 버린 독립운동가 분들이
    주신겁니다. 친일파 후손의 생존은 그분들의 목숨을
    욕되게 하는거나 다를바가없습니다.
    그들은 백성을 위해 목숨을 바친거지 친일파
    후손을 위해 바친 것이 아닙니다.
    죄를 연관짓는게 무리라구요?
    동포를 팔아 죽인 목숨값으로 그들은 일말에
    가책도없이 후손들까지 사치스럽게 살고있습니다.
    우리 할아버지 모욕하지 마십시오. 독립운동가분들은 친일파 후손을 위해 죽은게 아닙니다.
    개떡같은 글 잘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