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녀석들도 하고 싶어 했을까. 아마 위에서 시켜서 했겠지?"


군인들이 등장해 꼭짓점댄스을 추는 광고를 보던 친구가 던진 말이다. 왜 그렇게 생각하냐는 말에 나에게 들려준 친구의 말이다. (나름대로 기억해서 뉘앙스 살려 쓴 것임)


"아들 녀석이 다니는 체육관에서 월드컵때 출거라면서 꼭짓점댄스를 단체로 가르쳐주었는데 (친구 아들 7살) 이 녀석을 포함해 몇명이 제대로 따라하지 못했다나봐. 그랬더니 혼내면서 집에 가서 연습을 해가지고 오라고 했다나봐. 집에 오자마자 인터넷에 들어가더니 꼭짓점 댄스 동영상을 틀어놓고 연습하더라고. 몸치인 아빠를 둔 탓으로 아들이 고생하는거지. 그래서 나도 그거 보면서 아들 녀석 가르쳐주는데, 그게 참 단순한 거 같으면서도 따라하기 힘들더라. 결국 1시간여가 지나니까 아들녀석이 답답한지 울면서 내일 체육관 안간다고 하더라. 그거 왜 강요하는거야"


친구의 말을 들으면서 얼마전 후배와 했던 대화도 생각이 났다. 나보고 꼭짓점 댄스를 출 수 있냐는 질문에 "보기는 많이 봤는데, 아직 춰보지는 않았다"라고 대답하니 "아니 그것도 못해요?"라는 답변이 돌아왔던 것이다.


꼭짓점 댄스를 반드시 춰야되는 것은 아니다. 그 춤에 흥을 느끼거나 꼭 필요한 사람들 (정치인들 ^^)만 추면 되는 것이다. 그런데 "월드컵이 다가오는데 그런 트렌드도 못 따라가냐"는 반응은 당혹스러웠다. 그러나 위의 내 친구와 같은 경우에는 당혹정도가 아니고 '문제'가 있는 것이였다.


집단에 속해있고, 집단으로 움직이는 구성원으로서의 개인이 거부할 수 없도록 만들어진 상황하에서 꼭짓점 댄스와 같은 즐겨야 할 행위가 선택이 아닌 강요로 인해 개인에게 고통을 주는 것은 분명 문제인 것이다.


친구의 입장에서는 체육관측에 "왜 애들을 괴롭히냐"라고 따지기도 어려웠을 것이다. 그 순간 그 친구 아들은 단체에서 소외되고 이는 월드컵 기간내내 또래들과 어울리지 못한다는 괴로움을 줄 수 있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반드시' 하나의 집단을 이뤄야 하기에 '개인'이 희생되어 끌려다니기 보다는 '개인'이 즐거움과 스스로의 선택에 의해 하나의 '집단'이 형성되어가는 것이 더 좋지 않을까? (원래 꼭짓점 댄스든 월드컵 응원전이든 이렇게 시작했다고 생각되는데, 지금은 이상하다는 생각이 든다)


- 아해소리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