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션 브랜드 중 최고로 평가받던(?) ‘슈퍼스타K’ 시즌6이 오늘 첫 방송된다. 단연 관심은 회생 가능성’. 시즌5 때 언론과 시청자들에게 그렇게 두들겨 맞았으니, 이번 시즌에 살아날 수 있을까에 대한 관심은 당연히 높다.

 

결론부터 말하면 절반의 기대다. 다소 두루뭉술하다고 생각할수도 있지만, 현 시점에서는 이 이상의 예측은 어렵다. 하지만 이 예측은 뭐 반반이겠지라는 말과는 다소 다르다. 2~3회에서 한쪽으로 완벽하게 쑥 내려갈 수 있기 때문이다.

 

슈퍼스타K’ 시리즈는 확실히 히트상품이다. 사실 MBC ‘위대한 탄생이나 SBS ‘K팝스타는 형식만 살짝 바꿔 이를 따라했다고 말해도 무방하다. 여타 장르의 오디션도 사실상 슈퍼스타K’의 그늘 아래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러나 거의 마구잡이 식으로 오디션 프로그램이 만들어지자, 대중들은 바로 식상함을 느꼈고, 이에 가장 직격탄을 맞은 것은 슈퍼스타K’. 결국 그 결과는 시즌5의 부진으로 이어졌다.

 

이를 역대 시즌 흐름의 변화를 보면 알 수 있다.

 

시즌1의 지원자는 약 71만 여명이었다. 시즌1이 성공하자 시즌2에는 134만 명, 시즌3에는 196만 명, 급기야 시즌4에는 208만 명이 지원하는 기염을 토했다. 시즌5 역시 198만 명이 지원해 식지 않는 열기를 보여줬다. 그러나 시즌5가 부진하자, 시즌6의 지원자는 147만 명으로 시즌2 수준에서 머물렀다.

 

시청률 역시 변화가 크다

 

최고평균 시청률이 시즌1에는 8.47%, 시즌2에는 18.11%, 시즌3에는 13.94%, 시즌4에는 10.58%를 찍다가, 시즌5에는 6.76%로 내려 앉았다. 시즌1보다 더 낮은 수치다.

 

순간 최고 시청률도 10.12%(시즌1), 21.15%(시즌2), 16.26%(시즌3), 12.27%(시즌4) 였다가 시즌5에는 7.75%가 된다.

 

회생 가능성의 부정적인 이유 중 하나가 바로 이런 흐름이다. 새롭게 시작되는 시즌은 이전 시즌의 영향을 받는다. 수치로도 확인할 수 있지만, 이는 사람의 기대심리에 기인한다는 점에서 체감으로도 느낄 수 있다.

 

또다른 이유는 아이러니하게도 이승철이다. 물론 연속성의 측면에서 이승철이 심사위원장을 보는 것이 맞긴 하지만, 사실 변화의 첫 대상은 이승철이어야 했다. 프로그램에서 오는 식상함의 시발점이 이승철이기 때문이다. 어찌 보면 제작진에서 슈퍼스타K’ 광고를 하면서 이승철이 매를 맞는다든디, ‘명량을 패러디한 장면에 이승철을 넣은 것은 이 같은 상황을 알면서도 어찌할 수 없다는 것을 어필한 것이 아닐까라는 생각마저 들었다.

 

 

 

그러면서 나머지 절반의 회생 가능의 긍정적 요소는 백지영과 김범수다. 새롭게 심사위원에 합류하는 이 둘에 거는 기대는 이전의 그 어느 심사위원보다 크다. 그리고 이 둘을 통해 시즌6의 승부수가 노래로 향해 있음을 알게 된다.

 

과거 이승철-윤종신을 제외한 심사위원은 이효리, 엄정화, 윤미래, 싸이, 윤건, 이하늘이었다. 각각이 가지고 있는 매력도 있고, 충분한 능력도 있다. 그러나 아쉽게도 이들에게 가창력을 논하는 것은 윤건 정도를 제외하고는 어렵다. 도리어 퍼포먼스나 스타성을 논할 정도다. 한편으로는 이승철-윤종신이 가창력을, 다른 심사위원이 그 나머지를 보는 것이 아니냐는 말을 할 수도 있지만, 다른 심사위원들의 발언권이 세지거나, 회생 카드를 사용하면 어쩔 수 없이 이 안되는 참가자도 올라가게 된다. 노래가 아닌 사연, 퍼포먼스가 다른 참가자들을 누르는 상황인 셈이다.

 

그런 가운데 백지영과 김범수는 시작부터 차별화를 논할 수 있게 한다.

제작진 편집 방식도 노래를 향했다. 제작진은 언론에 이번 시즌은 역대 슈퍼스타K’ 중 노래의 비중이 가장 큰 시즌이 될 것이다. 지원자의 사연에 할애되는 분량을 줄이고 지원자의 실력을 보여줄 수 있는 시간을 늘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물론 구체적으로 어떻게 보여줄지에 대해서는 아직도 좀더 지켜봐야겠지만, 제작진도 충분히 사연비중에 대해 인식하고 변화를 모색했다는 점에서 기대해 볼 만하다.

 

오늘 밤 11시 첫 회에서 슈퍼스타K’가 과연 회생의 첫 발을 내디딜 수 있을지..... 이대로 사라지기에는 아까운 브랜드임은 분명하지만, 물러날 때도 알아야 하기에 이번 시즌은 참으로 중요한 것 같다.

 

- 아해소리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