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한국역사의 슬픔과 뿌리찾기 - 태백산맥.

책 끄적이기

by 아해소리 2006. 5. 21. 13:27

본문

           

책을 읽는 동기가 순수해야하다는 말이 있다. 그냥 그 안에서 지적 자양분을 맛봐야 한다는 말이란다. 솔직히 책을  읽는데 '순수'와 '불순'의 정의를 내리는 것은 웃기는 일이지만, 난 태백산맥을 시대와 다르게 정말 '불순'한 의도로 처음 읽기 시작했다.


1996년에 중앙일보서 전국 독후감대회를 개최했는데, 당시 제시된 책중에서 왠지 태백산맥을 읽고 써내면 어느정도의 가산이 있을 줄 알았다. 10권에 이르는 대하소설을 읽고 독후감을 제출하는데 설마 그냥 넘기겠어라는 생각이 들었던 것이다. - 결과적으로 떨어졌다. 그 후 대학 4년때 다시 심심풀이로 가볍게 읽은 '맞아죽을 각오로 하고 쓴 한국, 한국인 비판'으로 상을 받게 된 어처구니 없는 일이 생겼다 --;; -


아무튼 그렇게 읽기 시작한 태백산맥은 대하소설의 재미와 우리 말의 아기자기함의 깊은 맛을 알게 해주었다. 더구나가 슬픈 역사를 머리가 아닌 가슴으로 새기는 계기까지 마련하게 되었다. 막연히 알고있던 조정래라는 작가에 대해서도 새삼 다시 알게되었다. 물론 여기에는 시대적인 배경도 있다.


내가 태백산맥을 읽을 즈음인 당시에는 연세대 한총련사태가 있었고, 갑자기 대학가의 운동권에 대한 통제가 극심해질때였다. 또한 1994년에 조정래선생이 고소당해 한창 수사중에 있어서 태백산맥이 일종의 '잠재적 불온서적'이었다. 불순한 동기와 지적피폐함 그리고 사회적인 주목성을 지닌 책에 대한 호기심이 동시발동해서 책을 끝까지 읽을 수 있게 되었다. - 물론 시작은 앞서 말한대로 불순했다 -


삼국지가 세상을 살아가는 지혜와 처세를 알려주는 책이라면 태백산맥은 한국인으로 살아감에 있어 뿌리찾는 방법과 역사에 대한 반성하는 태도를 어떻게 갖는지를 알려주는 듯 하다. 내가 빌려 읽어서 현재 소장하고 있지 않아 아마도 이 '책 말하기'에는 언제 올릴지 모르지만, 만일 태백산맥을 읽는 사람이 있다면, 아리랑과 한강도 같이 읽었으면 한다.


<지금은 양장형으로 다시 나온 것으로 안다>



-아해소리-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