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여름 우리는 안타까움, 간절함, 놀라움, 그리고 부러움을 동시에 느꼈다. 태국 동굴 소년들이 고립 17일 만에 기적의 생환을 했기 때문이다. 실종된 후 생사조차 알지 못했던 태국 유소년 축구팀 선수 12명과 코치 등 총 13명이 기적적으로 모두 생환해 가족의 품에 안겼던 사건이었다.

 

우리는 그들이 그 동굴에서 실종되었다는 소식을 접하면서 안타까웠고, 그들의 구조활동이 진행되는 동안에는 무사히 귀환하기를 간절하게 빌었다. 그리고 전원 생환 소식에 놀랐고, 이러한 감정은 결국 세월호 아이들이 살아나오지 못했던 사고를 기억해내며 부러워했다.

 

그리고 태국 동굴 소년들의 구조 상황 당시에서 한 가지 더 한국 국민들의 부러움을 샀던 것은 태국의 언론 통제와 이에 협조한 언론이었다.

 

태국 당국은 현장에 구조대 외의 취재진의 출입을 막았다. 먼저 구조된 아이들의 신원 보호를 위해 언론보도를 허용하지 않았다. 그것은 구조된 아이와 아직 구조되지 않은 아이의 부모들에 대한 배려 때문이었다. 언론도 협조했다. 태국 정부와 언론은 동굴 소년 구조소식을 중계방송 하듯이 요란하게 떠들지 않았다. 구조되지 못한 아이의 부모들의 애틋하고 불안한 심정을 배려한 처사였다.

 

우리는 세월호 때 어땠을까. 경마 보도하듯 실시간으로 상황을 알리면서도, 그나마도 제대로 전달하지 못했다. 태국과 마찬가지로 정부가 통제했지만, 그 방향과 의도는 달랐다. 태국은 아이들과 보호자들을 배려해 언론 통제를 했지만, 한국 정부는 박근혜와 정부여당을 위해 언론을 조정하려 했다. 그리고 한국 언론은 받아쓰기식 보도와 더불어 추측성 기사로 오보를 난무했고, 결국 기레기라는 호칭을 얻게 됐다.

 

(수구 언론들은 오보는 물론 세월호 유가족들을 무슨 정부 전복세력처럼 몰아갔다. 그들이 말하지도 않은 이야기까지 만들어내면서, 세월호 유가족들을 피해자가 아닌 가해자로 프레임을 짰으니 말이다)

 

그리고 2018년 변했을까. 당연히 아니다. 대성고 학생들이 강릉 펜션에서 안타까운 사고를 당한 이후에 언론들은 당당히 그 어처구니 없는 태도를 또 보였다.

 

조선일보, TV조선 기자들을 비롯한 언론들은 SNS를 통해 대성고 학생들을 취재하려 했다. 실제 대성고 학생인지 학생증까지 요구했다는 증언이 SNS에 올라오기도 했다.

 

선배가, 친구가 죽었고, 다쳐 치료 받고 있는데, 이들은 무엇을 물어보려 했을까. 이들이 유명인이었다면 어느 정도 여지를 둘 수는 있다. 그런데 안타까운 사고를 당한 이들이나, 그 사고를 받아들여야 하는 현실적인 사람들은 가족과 선생, 그리고 친구와 후배들이다. 무엇을 알고 싶었을까. 그들에게 배려가 있었을까.

 

한국언론진흥재단이 조사한 2018년 언론수용자 조사에 따르면 언론 자유도는 높아졌지만, 언론 신뢰도는 세월호 수준으로 추락했다고 한다. 당연하다. 지금 하는 짓이 세월호 때랑 별반 달라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 아해소리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