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네티즌들의 선택은 뭘까? .

세상 끄적이기

by 아해소리 2005. 6. 27. 10:16

본문

 
연예인 사진 퍼가기 단속에 관해 연예계와 네티즌들이 한판 붙을 기세다. 물론 포털사이트 등도 네티즌들을 응원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을 것이다.
 
누가 이길지는 두고봐야하겠지만, 선택권이 네티즌들에게 있는이상 연예계의 이번 도전은 쉽지 않을 듯 싶다.
지금의 연예인들은 인터넷을 통해 대부분 발굴되거나 키워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수많은 팬클럽과 이미지를 먹고사는 그들에게 충분한 '이미지적 상상력'을 부여해주며, 또한 다른 한편으로는 연예인같지 않은 모습을 보여주며 '친근감있는 대중성'을 키워준 것도 인터넷공간이며, 네티즌들이다.
 
그런데 자신들을 키워준 이들에게 이제 상업성을 내세우며 '돈'을 요구하는 것이다. 키워주었으니 이제 먹고살게 해달라고 하는것인지 (완전 네티즌들은 부모의 꼴이 되어버렸다) 아니면 네티즌 위에 군림하는 모습을 보여주어 갈취하겠다는 것인지 그 의도는 알 수 없으나, 여하튼 은혜를 배신으로 갚는다는 생각이 드는 것은 왜일까.
 
일부 팬들은 "000는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지 않은데 연예기획사들이 설쳐서 000를 욕먹게 한다"는 주장을 한다. 끝까지 자신의 스타는 버리지 않겠다는 각오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결국 모든 수혜는 연예인에게 돌아간다는 측면에서 이런 팬들의 안타까운 목소리는 덮히고 만다.
 
시작은 연예기획사들이 했으나, 판결문은 네티즌들이 쥐고 있다는 것이 개인적인 내 생각이다. 문제는 그 판결문의 내용이 인터넷공간의 자유로운 정보공유를 쥐고있는 이들의 입장이 충분히 반영된 것인지, 아니면 연예기획사와 스타들의 "우리도 먹고살아야 하지 않느냐, 당신들이 사랑하는 스타들이 죽고있다"라는 어설픈 연기에 속아넘어가 다시 그들에게 온정의 손을 내미는 팬클럽을 중심으로 한 네티즌들의 의견이 반영되는가이다.
 
인터넷 공간은 뭉치면 절대 발전할 수 없고 여러가지 의견과 주장이 충돌하며 자라나는 공간이다. 그러나 보은의 자세를 잃어버려 군림의 입장으로 돌아가 우리의 호주머니만 노리는 이들이 있다면  뭉칠 필요도 있다. 그게 발전을 위한 통합이 될 테니까...

-아해소리-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