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대학때 파업이라는 것은 노동자들의 생존권을 지키는 마지막 보루라 여겼다. 내 사진기속 노동자들은 핍박받는 자, 자본을 가진 자들에게 늘 당하고만 사는 자로 남아있었고, 내 글속에도 이들은 파업뿐만 아니라, 혁명을 해서라도 스스로의 권리를 쟁취하는 사람들로 기록되었다. 그것이 1997~1998년이였다.


10년 가까이 흐른 지금. 내 글과 사진에는 어느 새 이들이 생존권과는 별개로 자신들의 밥그릇 찾아먹기와 이기주의로 가득찬 군상들도 그려지고 있다.


노동권 보호가 아니라 "너 죽어야 내가 산다"는 식의 태도, 나라가 어찌됐든 국민들 시선이 어찌됐든 내 월급 인상되는 것에 집착하는 모습에 내가 과거에 썼던 글에 등장하는 이들이 이들과 어떤 차이가 있었는지 되짚어보기도 한다.


항공사 조종사들의 파업등은 너무 어이없어서 거론할 가치도 없고 (영어시험 보지 말자는 조항까지 있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이제 막 끝나서 떳떳하게 추석선물까지 챙겨가는 (비정규직이나 납품업체는 물론 국가 수출문제는 전혀 고려하지 않은) 현대기아차, 쌍용차 직원들의 (웬지 노동자라고 부르기에도 이젠 민망하다) 태도 역시 이야기하자면 얼굴이 화끈거린다.


이젠 발전노조까지 나섰다. 민주노총이 지지성명을 냈다. 이들의 파업은 정당하다고..그런데 이 또한 거부감이 일어나는 것은 왜일까..민노총 성명중에 한 단락을 보자.


"사회 공공적 산업인 발전산업을 민영화하여 사회적 공공성을 거세하고 사적이익을 추구하는 수단으로 만든 것이 정부가 한 일이다. 한전이 얻은 막대한 이윤은 지금 누구에게 돌아가고 있는가. 날이 갈수록 인상되고 있는 전기세로 국민의 부담은 늘어가지만 전력산업발전을 위한 투자는커녕 주주들의 배만 불리고 있는 것이 지금 발전산업의 현주소다."


맞다. 국민들 부담이 매일같이 늘어만 간다. 줄여야 한다. 그런데 지금 발전노조가 파업하며 요구하는 사항이 이것과 과연 어울리는가. 자신들의 주당 근무시간을 줄여달라는 것과, 해고자를 복직시켜달라는 것과 국민들이 가지고 가는 부담감과 무슨 상관인가. 국가적 손실을 입더라도 자신들이 조금 더 쉬어야 국민들 부담이 적어진다는 건가? 누가 이 말을 해석을 해줬으면 좋겠다.


아마 이들도 항공사 승무원들이 파업을 했을 때 욕했을 것이다. 귀족노동자라고..그런데 자신들은 보지 못한다.


더 많이 가진 자들이, 아니 조금 줄여서 이야기하더라도 살정도의 삶을 누리고 있는 자들이 더 달라고 아우성치는 세상이다. 스스로 '핍박받는 노동자'라고 외치면서 말이다.


없는 자는 아예 목소리조차 못 낸다. 밟히기 때문이다. 조종사는 비행기 안 띄운다고 으름짱놔도 되고, 발전노조는 전력 공급 안하겠다고, 자동차회사는 수출이 되든 안되든 드러눕겠다고 하면 되지만, 진짜 없는 자들은 내세울 무기가 없어서 밟혀도 소리내지 못한다.


(이제는 노동자가 아닌) 노조들이 조금만 사회를 보고 주위를 보면 지지받는 파업이 될 수 있을텐데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아해소리-

728x9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