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무료 일간지 포커스의 한 광고에 눈길이 갔다. 슈퍼주니어 팬 즉 일명 엘프들이 슈퍼주니어 14번째 멤버 영입에 반대하는 내용이었다.

하지만 사실 광고 자체로는 무슨 내용인지 모르는 사람이 대다수일 것이다. 10대 청소년들이나 알지 20대 이상중에서 연예계에 관심있는 사람들이 아니라면 그게 무슨 광고인지 쉽게 알지 못한다. 광고 자체에 '슈퍼주니어'라는 말이 한마디도 안 들어갔기 때문이다.

그런 다음 컴퓨터에 앉아 광고속 홈페이지에 들어가보았다.

놀라웠다.

법률까지 올리며 합법적인 시위를 펼치겠다는 내용과 더불어 각 언론사 광고 단가, 버스 및 지하철 광고 단가 및 담당자 이름과 연락처 등을 올려놓으며 모금을 했고 성명서 역시 한국어뿐만 아니라 중국, 일본어, 영어 등 6개국어로 올려놓았다.

의견 게시판도 국내외로 나누었고 행동강령까지 만들었다. 집회신고서까지 강남경찰서에 제출했고 승인까지 받았다.

거의 시민단체 수준이었다.

개인적으로는 긍정·부정의 40대 60의 수준의 점수를 주고 싶다.

긍정의 경우에는 이 아이들이 아이돌스타라는 대상으로 펼치는 활동이 추후 다른 방향으로 전환될 시 엄청난 경험으로 탄생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현재 중고등학생 수준에서는 학생회 활동이나 동아리 등을 제외하고는 이런 기회가 드물다. 게다가 90년대 중반부터 학생회가 대학 진학시 가산점을 받기 위해 들어가는 공간으로 변하면서 실질적으로 체계적으로 합법 집회를 하거나 조직화된 움직임을 보이며 사회성을 익힐 수 있는 기회가 줄어들었다. 이번 슈퍼주니어 팬들의 움직임은 이런 측면에서 분명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겠다.

그러나 분명 이들은 학생이다. 이들의 집회시간이 평일 오후 4시이후다. 물론 자발적인 집회라 오고싶은 사람만 오라고 되어있지만 이들의 성향이 과연 그럴까싶다. SM담당자들이 주말에 나오지 않기에 평일에 한다는 것은 이해하지만 그들에게 본분이 있다. 또한 모금한다는 돈 역시 그렇다. 조금씩 모아서 만든 광고를 제작하기는 하지만 만만치 않은 금액이다. 그 돈이 과연 팬들이 벌어서 내는 것은 아닐 것이다. 혹자는 어차피 내가 쓸 돈은 거기에 낼 뿐이라고 하지만, 그 돈을 주는 부모의 입장에서는 어이없는 상황일 뿐이다.

여기서 보면 실질적인 문제는 SM에 있다. 노예계약 파문 등으로 얼룩진 기획사라서 그런지 '돈벌이' 이외의 소비자의 입장 등은 생각하지 않는다. 아니 어쩌면 이런 상황을 즐기고 있을지도 모른다. 그럴수록 슈퍼주니어는 특별한 존재가 되어가고 이를 데리고 있는 SM의 수익은 늘어만갈테니 말이다.

- 아해소리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trix 2007.10.30 17: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의 시민단체 수준' 에서 폭소했습니다 ㅠㅠ)b..
    광적인 팬들 때문에 SM이 먹고사는거죠.

  2. TayCleed 2007.10.30 2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일 4시 이후에 관련된 의견에 대해서는 좀.. 생각이 다르네요.

    제가 중학생일 때 정기 수업 6교시까지 죄다 마치고 청소까지 마치고 퇴교하면 4시였죠. 고등학생 때도 정규수업 끝나면 4시였어요. 물론 다들 하는 보충수업 때문에 6시까지 수업받고, 10시, 11시까지 야간 자율학습을 하긴 했습니다만...

    그게 과연 옳나... 하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저로서는, 정규수업 끝난 4시 이후라면, 괜찮다는 생각입니다.

    물론 딱 4시라면 이동하는 시간도 있으니까 수업 다 안 듣고 미리 나오는 사람들이 생길 수 있으므로 반대하죠. - _-;

  3. 알다리 2007.10.30 2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팬들 입장에서는 뭔들 못하시겠나요..-_ -);;
    SM 아저씨 머리는 정말 비상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