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10년만의 정권 교체는 많은 것을 바꾸어놓을 것이라는 예상을 낳음과 동시에 공수의 변화를 의미했다. 이는 한나라당이나 현 집권세력들이 과거 자신들이 10년동안 김대중-노무현 정권을 어느 때 어떻게 공격했는지 다시 확인해 봐야 한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

그런데 이들은 그것은 그냥 송두리째 휴지통에 버리고 그 상황마다 변명만 일관하고 있다.

최근 이명박 대통령이 은평 뉴타운 방문과 관련해 야당은 일제히 선거 개입이라고 공격하고 여당과 청와대는 '청지공세'라고 반박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 대통령이 서울시장 재임시절 추진했던 은평 뉴타운 사업과 노숙인 자활 프로그램이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 챙겨보자는 차원에서 이뤄졌다"며 "노숙인 근로자를 격려한 게 전부"라고 일축했다. 그는 "정치적 의도가 있었다면 후보를 만나서 격려하지, 현장만 잠깐 둘러보고 가겠느냐"며 "대통령의 정상적인 국정운영까지 트집잡지 말라"고 되받아쳤다.

그러나 생각해보면 노무현 전 대통령 말 한마디 태도 하나에 꼬치꼬치 트집잡아 말도 안되는 트집을 잡았던 것은 한나라당이었다. 그들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손과 발을 묶으려 했었는데, 웃긴 것은 그 기준을 자신들에게는 적용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정상적인 국정운영을 하지 말라는 것이 아니다. 꼭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시점을 선택한 것이 문제다. 그 숱한 '오해 시리즈'가 아직도 부족한 것인가?

일단 한나라당은 '과거 한나라당 발언 위원회' 등을 만들어 자신들이 어떻게 과거에 어떤 발언을 했는지 어떻게 정권의 문제점을 지적했는지부터 생각해봐야 하지 않을까.

혹자는 민주당이 정부 혹은 한나라당을 비판할 때 굳이 논평을 새로 적을 필요없이 과거 한나라당의 것을 그대로 가지고 와도 될 것이라는 비아냥이 쏟아낸다. 웃기지 않는가

- 아해소리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도니스 2008.04.07 0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더러운 X나라당. 에휴~ 느느니 한숨뿐입니다.

  2. 몽몽이 2008.04.07 0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 말은 똑바로 해야지요.
    신문 절도를 비롯한 갖은 불법과 인신공격 욕설과 폭력을 자행한 괴수들을 불러다 국회의원 선거도 잘 부탁한다고 부추기는 행각이 정상적인 국정운영은 결코 아니지요.
    노무현을 싫어하는 사람들은 실은 거의 대부분은 완장이나 찬 줄 알고 생사람 잡고 행패부리던 것들이 보기 싫어서 그러는 것인데, 정작 그 당사자들은 그 사실을 모르거나 억지로 부인하고 있지요.
    언제 정신 좀 차리려나.

  3. fulldream 2008.04.07 07: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차피 정권의 안방주인이 되고, 언론의 비호를 받는터라...
    막나간다는 느낌이 없지 않아 있습니다.
    국민들이 제대로 심판해줘야 할터인데...
    다들 투표에는 관심이 적으니... 안타까울 따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