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을 여행으로 갔다 온 것이 지난해 8월이니 1년이 훌쩍 지났다. 일본은 한국인에게 여전히 흥미로운 나라였다. 도쿄 한복판 혐한 시위를 보면서 들어간 식당에는 한국어 메뉴판과 어설픈 한국어를 구사하는 직원이 있었고, 한국 노래를 부르며 욱일기 마크가 찍힌 티셔츠를 입고 다니는 (한국인에게) 이질적인 모습도 보였다.

 

사실 일본 지인의 말처럼 일본 젊은 세대는 역사에 대해 관심이 없고, 한일관계에 대해서도 무지하다. 이는 추측도 아니고 주장도 아니다. 한국에 사는 일본인이 인정했고, 일본에 사는 한국인이 인정했다. 그러다보니 나이 많은 극우세력의 망언에도 쉽게 동조하며, ‘생각 없이혐한 감정을 갖는지도 모른다.

 

2019년 일본이 한국에게 경제전쟁을 선포했다. 지난해 10월 대법원이 일본기업들에 내린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판결에 대한 조치다. 사실 보복이란 표현은 맞지 않는다. 보복은 남에게 받은 해를 그만큼 되돌려 주는 일이다. 사전 뜻대로라면 지금은 우리가 보복해야 하는 상황이다.

 

아무튼 이런 경제전쟁 속에서 한국에서 일본산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일어났고, 이는 곧 일본으로 여행을 가지 말자는 흐름으로 이어졌다.

 

11월 현재 한국은 관광국가로서의 일본을 지워나가고 있다.

 

2006년부터 시행된 90일 무비자 조치와 비행 시간이 가깝다는 이유로 일본 여행객은 그동안 꾸준히 증가했고, 급기야 지난해에는 중국(838만명)에 이어 754만명이 찾아 2위를 했다. 그런데 일본정부관광국(JNTO)이 발표한 지난달 방일 외국인 수 추계치를 보면 올해 10월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은 197300명으로 1년 전보다 65.5줄었다.

 

어느 사람들은 아직도 20만 가까운 사람들이 일본에 가느냐고 말할 수 있지만, 중요한 것은 줄어드는 수치다. 이번에 일본으로 여행 간 사람들이 근일 내에 다시 방문할 가능성은 낮다. 거기에 이미 안 가기로 마음 먹고 다른 여행지를 찾는 사람들이 굳이 일본으로 갈 이유도 없다. 결국 수치 하락은 여전할 것이며 그 폭은 넓어질 것이다.

 

물론 아직도 일본 여행 자제에 대한 역비판도 존재한다. 즉 개인이 가든말든 사회적 분위기가 왜 그런 자신을 강제하느냐는 말이다. 맞는 말이다. 개인의 문제. 그러나 사람들은 그들에게 개인이 사회를 떠나서 존재할 수 있는지를 되묻는다. 이미 한국은 나라 잃은 설움을 맛봤던 국가다. DNA가 살아있는 상황에서 일방적으로 개인만 강조할 수 없는 한국 분위기는 어느 정도 인정해야 한다. 특히 일본에서는...

 

그리고 굳이 편을 들자면 꼭 지금 가야 할까이다. 일본이 당장 올해 사라지는 것도 아니다. 서로의 감정이 해결되고 방사능 문제 등에 대한 불안감을 없애고도 충분히 언제든 갈 수 있는 나라다. 더욱이 일본의 한 지인 말처럼 관광으로 먹고 사는 일본의 중소도시들의 서비스 향상도 노려볼만 하다. 고령화된 일본의 중소도시가 관광 서비스 외에 선택지가 없는 상황에서 한국 관광객은 귀한 존재다. 원래 처음부터 없었으면 모를까, 갑자기 등장해 자신에게 이익을 주던 존재가 사라지면 아쉬운 법이다. 진정한 여행자라면, 비단 한일 경제전쟁 때문이 아니더라도, 추후 좀 더 대우받는 여행을 위해서라도 지금 꼭일본 여행을 선택할 필요가 있을까 싶다. 굳이 가겠다면 어쩔 수 없지만 말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름 여행 준비 모드에 들어가다.

기타의 기억들 2007. 6. 11. 13:13 Posted by 아해소리

올 여름 여행 준비에 돌입했다. 준비 과정은 아주 험난하고 치열하며 단단히 해야한다.

우선..어딜 가야할 것인가..국내인가  국외인가.....그동안 국내를 많이 다녀봤기에 (거만함..--;;;) 국외일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시간적으로 많은 휴가기간을 낼 수 있는 처지가 아니기에 막상 휴가기간이 닥치면 국내가 될 가능성이 높다..ㅠㅠ..(어디가 좋으려나...)

두번째...체력....이게 가장 문제다.. 아직도 나이 생각하지 않고 관광이 아닌 여행을 가는 것을 좋아하는 체질이라 분명 중간에 뻘 짓을 많이 할 것이다. 걷든지 자전거를 타고 움직이던지...이튿날 "내가 왜 이 짓하고 있지"라는 생각이 안 들려면 체력을 키워야 한다...몇 해 전 차에 자전거 가지고 가서 거제도를 돈 적이 있다....물론 즉흥성이다..ㅋ......죽는 줄 알았다....제주도 몇 번 돌았던 경험이 있는 나로서도 세월의 무게를 감당못했다.

세번째..자본....돈없이 움직이면 그냥 죽는다. 먹을 것. 잘 것은 우선 확실해야 한다. 때문에 돈이 어느 정도 필요하다. 자동차를 끌고 갈 경우에는 기름값까지 고민해야 한다....(그러나 아마도 차를 끌고가면 그 차가 곧 숙박집으로..--;;)...단...네번째가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을 경우에는 다소 축소될 수 있다는 것이 다소 기대할 수 있는 부분이다....언론에서 "이번 휴가비용 평균 000원"이라는 거 안본다...초라해진다..ㅋ...그냥 이리저리 인터넷에서 뒤지는 것이 가장 현실적이다.

네번째....인맥 관리......국내든 국외든 각 지역에 있는 사람들의 인맥을 관리하면 여행때 편하다..그 지역에서 일단 술과 고기(?)는 해결될 수 있다. 대개 한달전부터 연락하면 무난하다...그리고 "나 거기 간다"라고 하면 안된다...그냥 가야한다..가서 연락해야 한다.ㅋㅋ...그래야 반가움(?)이 상승된다..반가움과 더불어 내 지갑은 두툼한 채로 유지된다...ㅋㅋ

마지막 다섯번째...머리 비우기...뭘 얻겠다고 가면 꼭 후회한다. 그 얻겠다고 한 것을 얻지 못할 경우 허탈감까지 있다..그냥 머리 빈 상황으로 돌아다니는 것이 좋다..텅텅텅..소리까지 나면 금상첨화다...한번은 마치 인생의 엄청난 준비를 해야하는 것처럼 생각하고 여행을 간 적이 있다....4일간의 여행후 얻은 것은 피곤하다는 것이다......인생은 피곤한 것..ㅋㅋ

이제...여행 준비 해야겠다. ^^

- 아해소리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