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동남아여행'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11.27 2019년 한일 관계 속에서 일본 여행을 간다는 의미는?

일본을 여행으로 갔다 온 것이 지난해 8월이니 1년이 훌쩍 지났다. 일본은 한국인에게 여전히 흥미로운 나라였다. 도쿄 한복판 혐한 시위를 보면서 들어간 식당에는 한국어 메뉴판과 어설픈 한국어를 구사하는 직원이 있었고, 한국 노래를 부르며 욱일기 마크가 찍힌 티셔츠를 입고 다니는 (한국인에게) 이질적인 모습도 보였다.

 

사실 일본 지인의 말처럼 일본 젊은 세대는 역사에 대해 관심이 없고, 한일관계에 대해서도 무지하다. 이는 추측도 아니고 주장도 아니다. 한국에 사는 일본인이 인정했고, 일본에 사는 한국인이 인정했다. 그러다보니 나이 많은 극우세력의 망언에도 쉽게 동조하며, ‘생각 없이혐한 감정을 갖는지도 모른다.

 

2019년 일본이 한국에게 경제전쟁을 선포했다. 지난해 10월 대법원이 일본기업들에 내린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판결에 대한 조치다. 사실 보복이란 표현은 맞지 않는다. 보복은 남에게 받은 해를 그만큼 되돌려 주는 일이다. 사전 뜻대로라면 지금은 우리가 보복해야 하는 상황이다.

 

아무튼 이런 경제전쟁 속에서 한국에서 일본산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일어났고, 이는 곧 일본으로 여행을 가지 말자는 흐름으로 이어졌다.

 

11월 현재 한국은 관광국가로서의 일본을 지워나가고 있다.

 

2006년부터 시행된 90일 무비자 조치와 비행 시간이 가깝다는 이유로 일본 여행객은 그동안 꾸준히 증가했고, 급기야 지난해에는 중국(838만명)에 이어 754만명이 찾아 2위를 했다. 그런데 일본정부관광국(JNTO)이 발표한 지난달 방일 외국인 수 추계치를 보면 올해 10월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은 197300명으로 1년 전보다 65.5줄었다.

 

어느 사람들은 아직도 20만 가까운 사람들이 일본에 가느냐고 말할 수 있지만, 중요한 것은 줄어드는 수치다. 이번에 일본으로 여행 간 사람들이 근일 내에 다시 방문할 가능성은 낮다. 거기에 이미 안 가기로 마음 먹고 다른 여행지를 찾는 사람들이 굳이 일본으로 갈 이유도 없다. 결국 수치 하락은 여전할 것이며 그 폭은 넓어질 것이다.

 

물론 아직도 일본 여행 자제에 대한 역비판도 존재한다. 즉 개인이 가든말든 사회적 분위기가 왜 그런 자신을 강제하느냐는 말이다. 맞는 말이다. 개인의 문제. 그러나 사람들은 그들에게 개인이 사회를 떠나서 존재할 수 있는지를 되묻는다. 이미 한국은 나라 잃은 설움을 맛봤던 국가다. DNA가 살아있는 상황에서 일방적으로 개인만 강조할 수 없는 한국 분위기는 어느 정도 인정해야 한다. 특히 일본에서는...

 

그리고 굳이 편을 들자면 꼭 지금 가야 할까이다. 일본이 당장 올해 사라지는 것도 아니다. 서로의 감정이 해결되고 방사능 문제 등에 대한 불안감을 없애고도 충분히 언제든 갈 수 있는 나라다. 더욱이 일본의 한 지인 말처럼 관광으로 먹고 사는 일본의 중소도시들의 서비스 향상도 노려볼만 하다. 고령화된 일본의 중소도시가 관광 서비스 외에 선택지가 없는 상황에서 한국 관광객은 귀한 존재다. 원래 처음부터 없었으면 모를까, 갑자기 등장해 자신에게 이익을 주던 존재가 사라지면 아쉬운 법이다. 진정한 여행자라면, 비단 한일 경제전쟁 때문이 아니더라도, 추후 좀 더 대우받는 여행을 위해서라도 지금 꼭일본 여행을 선택할 필요가 있을까 싶다. 굳이 가겠다면 어쩔 수 없지만 말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