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량을 보기위해서는 끊임없이 예매를 해야할 정도다. 스크린 독과점 운운하는 소리는 그저 헛소리를 들릴 뿐이고, 개봉관을 더 늘려야 한다는 소리까지 나온다. 그 어느 할리우드 대작이 와도 현 시점에서는 명량에 도전장을 내밀지 못한다.

 

그런데 씁쓸하다. 왜일까.

 

명량은 지난달 30일 개봉 후 14일 만에 11746786명을 기록하고 있다.(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13일 집계) 전날인 12, 10위권에 진입한 후 하루만에 변호인’(누적 1137) ‘해운대’(누적 1145) ‘태극기 휘날리며’(누적 1174)를 누르고 흥행 순위 7위에 단숨에 올랐다.

 

이 기세라면 영화 흥행 순위 1위인 아바타’(1362)를 제치는 것은 물론, ‘2천만 관객이라는 경이적인 기록까지 넘볼 수 있다. 그러나 무조건 환호를 보낼 수 없는 이유는 영화의 흥행 요소에, 현실 속 리더의 부재와 사회에 대한 불안감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다.

 

결론부터 말하면 현실 속에는 따를 수 있는 지도자가 없다는 전제가 관객들 마음에 자리 잡았고, 이에 이순신을 동경하게 만들었다. 특히 세월호 참사 때 청와대를 비롯한 정부가 믿음을 잃어버렸고, 이후 대책을 논의하는 정치권조차 뭘 하는지 이해하기 어려운 행동을 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백성을 바라본 417년 전 이순신은 꿈의 지도자로 등극하고 있는 셈이다.

 

굳이 사회학자, 심리학자의 말을 빌리지 않아도 영화 관련 기사 댓글을 보면 왜 현실에는 이런 지도자가 없냐는 한탄의 목소리가 연이어 나옴은 이를 증명한다.

 

현실에서 찾을 수 없기에 영화에서라도 찾으려 하고, 이게 곧 영화 흥행으로 이어지는 현상은 최근에 또 사례가 있었다. 바로 201312월 개봉한 영화 변호인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으로 모티브로 했던 변호인역시 답답한 현실을 벗어나려 했던 관객들의 지지에 힘입어 천만영화에 등극했다.

 

당시 사문화(死文化)된 것이나 (물론 지금도 거의 마찬가지지만) 다름없는 헌법 제12항의 내용인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란 대사가 2013년 말 가장 큰 울림을 준 것에 대해 많은 이들이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나 당시에도 이 같은 현상은 여전히 씁쓸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명량과 마찬가지로 현실의 암담함의 피난처로 영화를 선택한 셈이기 때문이다.

 

여기에 하나 더 오늘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 역시 마찬가지다. 한국인들은 교황이 한국 사회에 큰 메시지를 던져주길 바란다. 주로 억압되고, 억울한 사람들이다. 이 열망이 높다는 것은 결국 사회가 개판임을 증명하는 것이다.

 

수많은 정치인에 리더 어쩌구 하는 한국에 417년 전 인물과 다른 나라 인물이 진정한 리더로 여겨지는 것을 어떻게 생각해야 할는지.

 

- 아해소리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