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도 이런 CG가 가능하구나”.라는 말을 영화 백두산을 보러 가기 전에 들었다. 예고 편도 화려했고, 무엇보다 재난 영화의 강자하정우가 출연한다. 또 그 어느 포지션에 갖다놓아도 자기 몫을 잘해내는 이병헌과 현재 한국 영화의 대세라 할 수 있는 마동석이 전혀 안 어울리는 역으로 등장한다. 이런 요소들을 모아보면 백두산을 보지 않을 이유가 없다.

 

그래서 봤다. 결론을 한 줄 정리하면 제목과 같다. 아 물론 연기력에서 예외 사항은 있다. 그래서 연기력부터 언급해보자.

 

하정우와 이병헌. 말이 필요 없다. 자신이 맡은 역할 이상을 해낸다. 어마어마한 임무를 부여받았지만, 그것을 사실 해낼만한 인물은 아닌 하정우는 애잔할 정도의 연기를 선보인다. 제대하는 날 백두산으로 간다. 조건은 하나. 아내와 뱃속의 아기를 위해서다. 하정우는 누구보다 짠하게, 그러나 또 누구보다 유쾌하게 그 역할을 연기한다. 답답하지만 책임감 넘치는 리더다. 이와 함께 하는 이병헌 역시 강한 전사의 모습에서 능글맞은 거래인의 모습으로 또 책임감 강한 아버지의 모습으로 순차적으로 변하는 과정을 훌륭하게 소화해냈다. 그리고 이 둘이 보여주는 애드립과 합은 더할 나위 없다.

 

이들의 연기가 뛰어나다고 느낀 이유 중 하나는 촬영 현장에서, 그리고 그 이후에 들려온 둘의 불화설 때문이다. 실제로 촬영 쫑파티 당시 하정우는 영화에 출연한 몇몇 배우들과 쫑파티에 참석하지 않고 하와이로 여행을 갔다. 큰 축의 두 배우 중 한명이 마무리 단계에서 자신을 따르는 배우들을 데리고 사라진 것이다. 때문에 이 같은 사실에 알고 보면, 영화 속 두 배우의 합은 연기자체를 얼마나 잘하는지 알 수 있다.

 

과학자로 변신한 마동석은 의외로 잘 어울렸다. 외모로는 혼자 핵을 들고 백두산으로 향할 것으로 보이지만, 나름 지적인 분위기를 풍긴다. 물론 특유의 코믹함을 놓지는 않는다. 생각해보면 과학자 마동석이 관객에게 쉽게 다가왔던 이유 중 하나는 헐크 때문인 거 같다. 헐크가 정상적일 때는 덩치 좋은 과학자의 모습을 보인다. 특히 어벤져스에서는 아예 헐크 인상에 안경을 쓰고 사람 좋은 모습으로 등장한다. 마동성이 비슷하게 느껴진다.

 

그런데 이쯤에서 의아한 배우가 등장한다. 그렇다 배수지다. 임신한 하정우의 아내로 나온다. 걸그룹 출신의 배수지가 이제 임산부 역할을 한다는 것에 놀라움을 잠시 가지긴 했지만 그뿐이다. 듣기로는 원래 배수지가 지옥과 같은 서울에서 생존해 나가는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라고 들었다. 그런데 그 그림은 찾질 못했다. 출연 장면도 10여 장면 뿐이라 사실 연기력을 평하기는 어렵다. 물론 그런데도 불구하고 주연배우로 홍보에 열심인 것은 칭찬해 마땅하다.

 

그럼 이제 CG로 넘어가자.

 

현재 한국관객들의 재난 블록버스터 CG는 영화 ‘2012’때 끝났다. 그게 기준점으로 그보다 나으면 그럭저럭 봐줄만한 것이고, 그보다 부족하면 끝이다. ‘백두산에서 강남이 무너지고 엎어지고 건물이 쓰러지고 하는 장면에서 떠올랐던 것도 ‘2012’에서 샌프란시스코의 지진 장면이다. 그리고 백두산이 폭발해 화산재가 우박처럼 떨어지는 장면에서도 역시 ‘2012’가 떠올랐다. 제작비 등을 생각하면, 사실 두 영화는 비교대상이 아니다. 그러나 엄연히 시기가 다르니 좀더 진화했어야 한다는 생각은 있다. ‘백두산CG는 합격점을 줄만했다. ‘아주~~~’ 볼만한 것은 아니지만, 한국에서 저런 류의 CG를 봤다면 그 이상도 추후 기대케 하기 충분했다.

 

특히 강남에서 빌딩이 무너지는 장면은 강남에 살거나 혹은 강남 풍경에 익숙한 사람들에게는 다소 충격일 수 있을 정도였다. 어느 덧 해운대의 어설픈 CG에서 많이 성장했다는 생각이 든다.

 

마지막으로 개연성. 그렇다 재난블록버스터에서 이딴 것을 따지는 것은 무의미하다. 폭파전담반이 특수부대 수준의 모습을 보이거나, 한반도의 운명을 몇몇에게 또다시 맡기고 결국은 두 명이 해내는 영웅주의에 토 달지 말아야 한다. 예상 가능한 일들을 무시하고 사건을 만드는지에 대해서도 이해하자. 그런 것이다. 개연성은 그냥 충분한 볼거리로 만회했다고 생각하자.

 

그래도 궁금한 것은 미군이 저렇게 쉽게 개입한다고? 거기에 그 어떤 반발도 없다고? 라는 의문이 생긴다. 또하나 하정우와 이벙헌이 타고 백두산으로 향했던 중국 택시의 재질과 타이어가 궁금하다. 저 정도면 군대에서 사용하는 웬만한 차량보다 튼튼하다. 그냥 그렇다는 것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