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을 해킹 당하고, 그 안의 문자 메시지가 일부 유출되었던 주진모가 그간의 과정을 설명하고 고개를 숙였다. 그런데, 결국 스스로 문자의 내용에 대해 일부 인정하는 글을 남겨 이미지 추락은 불가피하다.

 

이런저런 내용들은 전문으로 많이들 올라와 있으니 패스하고, 딱 두 내용이 시선을 잡는다.

 

먼저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바른의 입장에서 발췌한 내용이다.

 

“최근 문제된 배우 주진모의 휴대폰 문자메시지는 범죄집단의 해킹(hacking)에 의하여 유출된 것으로, 위 범죄 집단은 이를 미끼로 배우 주진모를 협박하며 금품을 요구하던 중 거부당하자 다수 언론인에게 이메일로 위 문자메시지를 무차별적으로 송부하여 협박의 강도를 높였으나 그마저 여의치 않자 최종적으로 인터넷 커뮤니티에 위 문자메시지를 일부 악의적으로 조작하여 유포하였습니다”

 

그리고 이제 주진모가 올린 글의 내용 중 일부다.

 

“본의 아니게 제 문자메시지에 언급된 지인들에게 피해가 발생하였습니다. 제 문자메시지에 언급되었던 여성분들께도 어찌 사죄를 드려야 할지, 사죄가 될 수 있을지 모를 정도가 되었습니다. 고개 숙여 용서를 구합니다. 그리고 악의적이고 왜곡된 편집으로 인해 실제 제가 하지 않은 행위들이 사실인 양 보도되고 루머가 무서운 속도로 양산되는 것을 보며 두렵고 힘들었습니다. 그러나 저는 결단코 이성의 신체 사진을 몰래 촬영하여 유포하는 부도덕한 짓을 저지르지는 않았습니다”

 

우선 사람들은 해킹이라는 범죄 그리고 사생활 유출이라는 범죄가 있어서는 안되고, 이러한 범죄를 저질른 사람을 법에 의해 처벌받아야 한다는 것에는 다들 지지하고 공감한다. 당연한 일이다.

 

그러나 주진모와 상대방이 나눈 대화의 내용과 스타일은 대중에게 이 둘에 대한 이미지를 충분히 지우게 할 수 있는 수준이었다. 법무법인은 “문자메시지를 일부 악의적으로 조작”했다고 말했고, 주진모는 아예 문자매시지가 사실이며 여기서 언급된 사람들에게 사과를 했다. 어떤 부분이 악의적으로 조작됐고 편집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우선 “저 문자메시지는 사실이 아니다”라는 주장은 펼치지 못하고 있는 셈이고, 인정한 꼴이다.

 

주진모의 문자는 일단 ‘주진모 장동건과의 대화’라는 제목에서 장동건에게 피해를 줬다. 그리고 중간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물론 언급된 사진 속 여자들도 피해를 줬다. 그 중에는 제법 얼굴이 알려진 인물들도 있다.

 

더욱이 이번 주진모의 해명 속에서 불가피하게 인정한 문자 메시지의 내용은 ‘어느 것이 조작되고 편집되었는지’가 확실하지 않기에 그 안에서의 사람들은 일단 모두 ‘진실’의 테두리 안에 넣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해명이 상황을 더욱 꼬이게 만든 것이다. 차라리 주진모가 이런 상황까지 오게 된 것에 대해, 협박 받은 것에 대해서만 사과를 했다면 어땠을까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