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극장 대신 TV와 모바일 콘텐츠를 선택하는 대중들이 늘었다고 하지만, OCN은 그 영역 밖에서 존재했나보다. OCN2020년을 맞이해 자신있게 선보인 드라마 '본대로 말하라가 저조한 시청률과 낮은 화제성으로 종영했다. 사실 사람들이 이를 본지도 의문스럽다. 그 정도로 화제성은 정말 낮았다.

 

본대로 말하라는 첫 방송 전부터 기대감이 높은 작품이었다. 드라마 보이스1’, ‘the guest’, ‘라이어 게임’, ‘피리 부는 사나이등을 연출한 김홍선 크리에이터가 기획과 제작 전반에 참여했고, 무엇보다 보이스1’을 통해 OCN 장르물을 한창 단단하게 만들어준 장혁이 합류했기 때문이다. 제작발표회 당시 액션을 줄이고, 프로파일러로서의 면모를 보여줄 것을 예고했기에 캐릭터 변신에 대한 기대감까지 더했다.

 

그러나 뚜껑을 열어본 본대로 말하라의 흐름은 용두사미였다. 첫 방송 속 박하사탕 살인마는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단숨에 잡았다. 광수대 팀장 역을 맡은 진서연의 카리스마와 다소 어리숙하지만 결국 형사로 자리 잡을 것을 예고한 최수영, 그리고 형사 역에 잘 어울리는 장현성, 류승수의 모습은 극 전체를 탄탄하게 보이게 했다. 그러나 여기까지였다.

 

본대로 말하라는 현장을 뛰는 최수영이 제목 그대로 현장을 사진처럼 기억해 장혁에게 전달하고 장혁은 이를 프로파일링해 다시 최수영에게 지시를 내린다. 그러나 이 모든 과정에서 장혁이든 최수영이든, 광수대 구성원이든 시원하게, 혹은 깔끔하게 극을 이끌어가질 못했다. 천재 프로파일러이긴 했지만, 장혁은 답답했고, 형사로 모습을 갖출 것이라 기대했던 최수영은 여전히 어설펐다. 진서연은 특유의 카리스마를 회를 거듭할수록 과잉된 감정으로 표출했다. 그러다보니 표정 변화 없이 차분하게 말하는 장혁과 같은 화면에 등장할 때는 과잉의 선이 정도를 넘어 보일 때도 있었다.

 

그나마 본대로 말하라가 건진 것은 범인이었던 음문석의 발전이었다. SBS 드라마 열혈사제180도 다른 캐릭터를 선보이면서도, 전작과의 이질감이 전혀 없었다. 오히려 범인임이 밝혀진 이후에는 단숨에 장혁과 대치되는 존재감을 발휘하며, 이후를 기대케 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