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에 가면 솥뚜껑 닭볶음탕이 참 많다. 서로 가장 맛있다고 자랑하고 있지만, 사람들의 심리는 어찌되었든 가장 유명한 곳을 우선 맛보게 되는 법. 몇 년 전 우연히 찾아가 놀랐던 사평 솥뚜껑 닭볶음탕 산골농원을 다시 찾았다.

 

산골농원의 웨이팅은 사실 복불복이다. 어느 때는 많이 기다려야 하지만, 최근 들어서는 꼭 그렇지만도 않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이 부분은 나중에 다시 언급하겠다.

 

아무튼 주차하고 들어간 산골농원은 자리를 안내받으면서 오른쪽에 준비 중인 닭볶음탕들의 비주얼에 다들 눈길을 보낸다. 여기서 사진 찍는 것은 기본이다. 일렬로 화려한 불을 내뿜으며 손님들에게 가길 준비 중인 모습을 장관이다. 이후 실내 혹은 실외로 안내 받는다. 날씨가 어느 정도 괜찮다면 실외를 추천한다.

 

닭볶음탕이 나오기까지는 생각보다 오래 걸리는 편이다. 30~40분 정도. 그래서 성격 급한 사람들이거나, 어색함을 이겨내지 못하는 분위기라면 가급적 피하길 권한다. 주변에 볼거리는 별로 없지만, 닭장 등에 사람들이 눈길을 주곤 하는 모습이 보인다.

 

아무튼 긴 기다림 끝에 닭볶음탕이 나오면 누가 먼저라고 할 것 없이 모두 사진을 찍는다. 그리고 이제 사리를 넣어서 천천히 먹는다. 맛은 호불호가 갈리지만, 기본적으로 실망하는 맛은 아니다. 이후 어느 정도 먹으면 하트 모양의 볶음밥을 만들어준다. 여기서 다시 포토 타임이 진행된다.

 

 

여기까지는 비주얼 이야기다, 그럼 맛의 이야기를 좀 해보면. 사실 입에 넣는 순간 “어 맛있다” 수준은 아니다. 어느 정도 쫄았을 때 육수의 맛이 제법 소주를 부르긴 하지만, 고기 자체는 육질의 뛰어남을 못 느끼겠다. 그런데 분명 과거에 왔을 때는 이러지 않았다. 닭이 달라졌다는 느낌이다. (이는 물론 전적으로 주관적인 내 입맛일 뿐이다)

 

이 지점에서 앞서 언급한 웨이팅 이야기를 하려한다. 사실 어느 음식점이든 웨이팅이 긴 이유는 두 가지다. 정말 맛집이라서 단골 손님이든 뜨내기 손님이든 꾸준히 오는 상황이 첫 번째고, 일시적인 화제가 되어 어디 한번 가볼까가 몰리는 것이 두 번째다. 산골농원의 경우 사실 첫 번째가 많았을 것이다. 그런데 어느 시점에서 두 번째로 옮겨가는 느낌이다. 즉 단골 대신 비주얼을 보러오는 화제성 손님’ ‘인스타그램 손님들이 있으면서 몰리는 양상이 줄어든 모양새다. (다시 말하지만, 주관적인 이야기다)

 

 

실제 주변에서 닭볶음탕을 향한 포토타임이 끝난 후에 조용히 먹지만, 흔히 맛에 대한 평가가 이뤄지지 않는다. 이는 인스타그램을 포함한 SNS 상에서도 마찬가지다. 내가 와 봤기에 누군가에게 보여주고 싶은 공간이지, 맛을 공유하기 아까운 나만이 알고 싶은 그런 공간은 아니다.

 

어쨌든 산골농원은 비주얼적인 면만 보더라도 한번쯤 가볼만 하다. 주변에 많은 솥뚜껑 닭볶음탕 가게들이 있지만, 여전히 산골농원의 닭볶음탕의 비주얼이 뛰어나다 할 수 있다. 참고로 4인 정도가 갈 때가 가장 양이 적당하다 할 수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