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문화일보 사이트가 다운됐다. 전략인지는 몰라도 다른 언론들은 기사를 받아서 '문화일보에 따르면~'이라고 기사를 내보내고 있는데, 정작 문화일보는 신문이 나오는 순간까지도 기사를 쥐고 있다.

덕분에 문화일보 사이트는 사진을 보려는 네티즌때문에 다운됐다. 포털사이트 검색어에도 현재 꿋꿋이 한 자리 잡고 있다.

기사를 읽어봤다.

누드사진이 발견됐는데 전문가들에게 물어보니 단순한 누드라고 보기에는 힘들다고 말한다. 그러면서 한 미술계 인사의 멘트를 따서 '성로비 가능성'에 대해 제기했다. 처벌문제와는 별개로 사람들의 눈길을 잡아끌기에 충분했다.

여기서 제기하고픈 것 한두가지..

아무리 가렸다고 해도 꼭 사진을 공개했었야 했을까? 이해하기 힘들다. 단독 입수이기때문에 더더욱 그렇다. 텍스트로도 사실이 전달될 수 있는 것에 대해 뒷받침 차원이 아닌 '눈요기'차원에서 제공된 것 같아 씁쓸하다.

두번째는 이를 성로비로 연결시키는 것이다. '의혹' 혹은 '가능성'으로 처리됐지만, 이미 기사 자체는 성로비를 했다는 식으로 넘어가고 있다.

물론 기자가 기사를 만들때 추정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 적는 것은 문제가 아니다. 하지만 근거가 문제다. 누드 사진을 기반으로 한 성로비 추정이 과연 말이 될까싶다.

그냥 "누드사진이 문화계 유력인사의 집에서 발견되었는데 그 이유에 대해 의혹이 일고있다"는 등의 선에서 처리하면 안되었을까.

신정아를 옹호하는 것은 아니지만, 간혹 진실보다는 흥미 위주로 나아가는듯 싶어 안타깝다.

- 아해소리 -

+ Recent posts